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이명박

"청와대나 대통령은 해외 자원개발 사업에 직접적인 관여를 하지 않았다"

출처 : 이명박 대통령 회고록 <대통령의 시간 中>

  • 정치인(공직자)의 발언
  • 정치, 국제, 기타
보충 설명

"해외 자원 개발의 총괄 지휘는 국무총리실에서 맡았다...물론 나 역시도 정상 외교 등을 통해 자원 외교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이명박 대통령 회고록 [대통령의 시간 中]

    • Banner mbc

    최종 등록 : 2018.08.31 16:57

    수정이유: 오타 수정

    검증내용

    이명박 전 대통령은 해외 자원외교 사업을 진행하며 본인은 정상외교를 통해 측면 지원만 했을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의 취재 결과 이명박 전 대통령의 1호 자원외교 사업 쿠르드 유전 개발 사업은 세세한 부분까지 청와대에 보고되고 있었습니다. 또한 지식경제부와 한국석유공사 직원들이 주고받은 내부 이메일에는 유전 사업과 관련해 'BH (청와대)결정사항' 'VIP(대통령)에게 보고'라는 표현이 등장합니다. 즉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청와대가 결정한 사항도 있었다는 것을 실토하는 말입니다.


    당시 이메일을 살펴보면 쿠르드 청와대 보고는 상시적으로 이뤄지고 있었으며 유전 개발 전문가가 아니면 이해할 수도 없는 내용들까지 청와대에 보고되고 있었습니다. 청와대 안팎에서 이런 석유공사의 자료를 따로 관리하는 인물들이 있었던 것 아닌가하는 추측을 낳게 하는 대목입니다.


    또한 2009년 10월에 한국석유공사가 사들인 캐나다 하베스트 사의 유전과 정유공장 매입과 관련해서도 청와대가 개입되었다는 문서도 발견됐습니다. 그동안 정부는 하베스트사 인수는 전적으로 한국석유공사가 결정한 것이라는 입장이었습니다. 그러나 지식경제부 직원이 만든 보고서에는 '하베스트사의 정유 시설까지 포함해 매입하는 것으로 청와대에 보고한 뒤 정부가 결정하고 이같은 지침을 석유공사와 현지 협상팀에 전달했다'는 내용이 나옵니다. 또한 M&A협상과정에 대해서도 청와대 행정관과 보고라인에 지속적으로 보고했다는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당시 지식경제부는 하베스트 정유시설 매입에 반대하고 있었고 석유공사에 일단 매입 뒤 조속히 매각할 것을 지시하는 문구도 나옵니다. 결국 지식경제부 역시 자신들의 판단과 달리 청와대나 총리실 등 상위 기관에서 작용하는 힘에 의해 부실 덩어리였던 하베스트사 전체 매입을 진행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해석이 가능합니다.


    결국 해외 자원 개발 사업에 청와대가 측면 지원만 했을 뿐 직접적으로 개입하지 않았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볼 수 있습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