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전국농민총연맹

보충 설명

전국농민총연맹(전농) 회원 수백명이 지난 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농정 규탄,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 저지’ 집회에  참가해 “1조2000억원이 투입되는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농작물  공급과잉을 낳아 영세 농민만 일자리를 잃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의 말은 사실일까 ? 

    • Banner segae new

    최종 등록 : 2018.08.15 16:19

    검증내용

    ##  전국농민총연맹(전농) 회원 수백명이 지난 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농정 규탄,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 저지’ 집회에서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농작물의 공급과잉을 낳아 영세 농민만 일자리를 잃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올해 계획했던  40㏊ 규모의 원예시설단지를 조성하지 않는 대신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선정한 것이라 시설재배 면적이 새롭게 늘어나진  않는다.  설사 스마트팜에서 농작물 생산량이 늘더라도 농림축산식품부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함께 수출시장 개척을 지원할 것이기에  과잉공급 사태는 발생하지 않는다.  전농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에 반대하는 농민들은 스마트팜 혁신밸리 4곳이 조성되면 토마토와 파프리카 등 시설재배 작물이 늘어나 생산과잉으로 폭락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2016년 LG CNS가 새만금 산업단지에 여의도 4분의 1 면적(약 76.2㏊)에 스마트팜을 세우려고 했을 때 농민들이 반대한 요인 중 하나가 공급과잉 문제였다.
    그러나 LG CNS의 스마트팜과 달리 1곳당 20㏊ 규모로 들어서는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새로운 농장을 모두 짓는 것이 아니라 기존 노후 시설농가의 현대화와 연구단지, 창업보육 기능이 모두 들어가 실제 작물을 생산하는 스마트팜 면적은 낮아질 수밖에 없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올해 조성하려던 40㏊ 규모의 원예시설단지를 조성하지 않는 대신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선정한 것이라 정확하게 말하면 시설재배 면적이 새롭게 늘어나는 것이 아니다”며 “설사 스마트팜에서 농작물 생산물량이 늘더라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함께 수출시장 개척을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