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보충 설명

원희룡 제주지사가 지난 2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문 대통령의 4·3 추념식 방문이 이뤄진다면) 역사상 첫 현직 대통령이 방문하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발언하면서 논란이 일어남. 

    • Banner %e1%84%8b%e1%85%a1%e1%84%89%e1%85%b5%e1%84%8b%e1%85%a1%e1%84%80%e1%85%a7%e1%86%bc%e1%84%8c%e1%85%a6 logo

    최종 등록 : 2018.04.03 18:02

    검증내용

    -원희룡 제주지사의 제주 4·3 사건 추념식 관련 발언을 놓고 정가에서 논란이 일어.

    -문재인 대통령의 추념식 방문이 현직 대통령의 역사상 첫 4·3 관련 행사 방문이냐는 것을 놓고 여권 인사들이 잇따라 이의를 제기.

    -원 지사는 지난 2일 오전 MBC '양지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의 추념식 방문이 이뤄진다면) 9년 만이 아니라 역사상 처음으로 (현직 대통령이) 오시는 것"이라고 밝혀.  이어 다른 전직 대통령의 4·3 추념식 방문과 관련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은 4·3 추념식은 아니었지만 제주 방문 당시에 국가원수로서 공식사과를 하셨다"고 부연.

    - 이 같은 원 지사의 발언은 사실(fact)에 부합할까.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에 가까워.

    -노 전 대통령은 2003년 10월 제주에서 4·3은 국가폭력에 의한 도민의 희생이라며 대통령으로선 처음으로 공식 사과.  이어 

    2006년 4월3일 4·3 사건 '위령제'에 참석. 

    -2006년 제58주기 제주 4·3 사건 위령제에서 추도사를 통해 "무력충돌과 진압의 과정에서 국가권력이 불법하게 행사됐던 잘못에 대해 제주도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밝혀.

    -다만 이를 '추념식'으로 한정할 경우 원 지사의 발언에는 큰 무리가 없어. 박근혜 정부 시절 4·3 추념식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 대신 정홍원·이완구·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참석해 추도사를 함.

    -4·3 위령제가 정부 주관의 추념식으로 격상돼 치러진 것은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2014년 이후.  재임기간이 2014년 이전이었던 고(故)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 노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경우 추념식에 참석할 수 없었음.

    -제주 정가에서는 원 지사의 발언을 놓고 성토가 이어지고 있음.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지사 예비후보는 논평을 내고 "원 지사가 4·3을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지 보여줬다"고 했고, 같은 당 김우남 예비후보도 "추념식 때 대통령을 맞이할 제주지사로서 자격을 갖추고나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

    -원 지사 측은 이 같은 논란에 대해 3일 "(원 지사가) '추념식' 차원에서 현직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2014년 이후 처음이라고 언급한 것"이라며 "라디오 인터뷰의 특성상 부가적인 설명이 빠지다보니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