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SNS, 온라인 커뮤니티

보충 설명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뒤 사망자가 잇따르자 백신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SNS) 등에서 정확한 출처나 근거를 제시하지 않아 진위가 불분명한 게시글이 확산하고 있다. 이에 대표적인 백신 관련 루머의 사실관계를 확인해 봤다.

    검증내용

    [검증 대상]

    ‘국내 유통 독감 백신이 중국산’이라는 다수 커뮤니티, SNS의 글


     

    [검증 방법]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 인터뷰, 사노피파스퇴르·글락소스미스클라인 관계자 인터뷰


     

    [검증 내용]

    ◇ 무료접종 7개 제품 중 6개 국내산·1개 프랑스…중국산 '0'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중국산 독감 백신 맞고 9명 사망'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한 이는 "백신은 중국산 C-19 백신이라는 확신이 든다"며 "정부가 이익 사업으로 진행하는 게 틀림없다"고 주장했다.

     

    "정부가 중공으로부터 3천만 명분의 중공산 백신 수입을 결정했으며 국민 2천만 명에게 강제접종을 시킨다"고 주장한 페이스북 글에는 수백명이 '좋아요'를 눌렀고, 200회 가까이 공유됐다.

     

    이 글의 원문은 지난 9월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확보 대책 차원에서 중국의 백신 개발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힌 뒤 게재됐으나, 최근 독감 백신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다시 인용·재생산되고 있다.

     

    독감백신 접종 뒤 사망 소식을 전한 기사에도 '중국 백신을 들여와 대한민국 국민을 상대로 실험하는 게 아니냐'는 댓글이 연달아 게재됐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올해 국가예방접종사업(이른바 무료 독감백신 사업)에 참여한 백신 제조·수입사는 7개사다.

     

    이중 국내 회사인 LG화학, 녹십자, SK바이오사이언스, 보령바이오파마, 한국백신, 일양약품 등 6개사는 모두 국내에서 독감 백신을 제조한다.

     

    프랑스에 본사를 둔 사노피파스퇴르가 국가예방접종사업에 참여한 유일한 외국 회사인데, 독감 백신 전량을 프랑스에서 제조한다.

     

    이 밖에 국가예방접종사업에 참여하지는 않았으나 유료 접종 등을 통해 국내에 유통되는 독감 백신을 제조하는 회사로는 보령제약, 동아ST, 글락소스미스클라인 등 3곳에 있다.

     

    국내 회사인 보령제약, 동아ST는 국내에서 독감 백신을 제조하고, 영국에 본사를 둔 글락소스미스클라인은 독일에서 생산한다.

     

    즉, 무료든 유료든 국내에서 유통되는 독감 백신 중 중국산은 전혀 없다.


     

    [검증 결과]

    국내에서 유통되는 독감 백신 중 중국산은 전혀 없다. 이에 ‘국내 유통 독감 백신이 중국산’이라는 주장을 ‘전혀 사실 아님’으로 판단했다.

    검증기사

    최종 등록 : 2020.11.05 21:32

    검증내용

    [검증방법]

    질병관리청 담당자 확인


    [검증내용]

    질병관리청에 확인한 결과 독감 백신 원액은 중국으로부터 수입되지 않는다. 현재 국내에 시판되는 독감백신은 모두 10개 제약사에서 제조되고 있다. 국내 제조사 중 SK바이오사이언스, GC녹십자, 일양약품은 원액 제조부터 포장까지 자체 기술로 실시하고 있다. 

    GSK(독일)와 사노피파스퇴르(프랑스)는 각각 자국에서 원액제조부터 포장까지 마친 완제품을 국내로 들여와 시판한다. 나머지 5개사(동아ST, 보령바이오파마, 보령제약, LG화학, 한국백신)는 GC녹십자, 일양약품, 사노피파스퇴르로부터 원액을 공급받아 백신을 제조한다.

    국내에서 시판되고 있는 독감백신 가운데 중국산 원액을 사용하고 있는 제조사는 단 한 곳도 없다는 게 질병관리청의 설명이다. 


    [검증결과]

    담당부처인 질병관리청에 확인결과, 국내 시판 중인 독감 백신은 중국으로부터 수입되지도 않고, 원액도 중국에서 들어오지 않는다. 국내유통독감 백신 혹은 백신의 원액이 중국산이라는 주장은 거짓이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