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문재인

  • 정치인(공직자)의 발언
  • 정치, 경제
보충 설명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에 대해 OECD 회원국 중 1위가 예상된다고 밝힌 가운데 해당 통계의 맹점을 모른 척 여론을 호도한다는 비판이 있다. 이미 지난 6월 OECD ‘경제전망’에서 한국의 경제성장률은 회원국 중 가장 양호한 수준이라고 평가됐다는 점에서 새로운 내용이 아니고, 이후 OECD가 성장률 전망치를 새롭게 공개한 대상은 한국이 고작 네 번째란 점에서 ‘최초 상향’ ‘월등한 1위’란 정부의 평가는 부동산 논란과 집중호우 등으로 들끓는 민심을 잠재우려는 낯 뜨거운 자화자찬이란 지적이다.

    검증내용

      [검증대상]

      한국이 OECD 37개국 중 예상 경제성장률 1위인지의 여부


      [검증과정]

      12일 관련 전문가들에 따르면 OECD가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OECD 국가 중 가장 양호하다고 평가한 것은 이번 보고서가 처음이 아니다. OECD는 지난 6월 10일 ‘경제전망’을 발표하면서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1.2%로 전망했다. 미국 등 주요 국가가 봉쇄 조치(셧다운)를 하는 등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성장률 전망치를 기록했다. OECD는 한국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3.1%로 유지했다. 이 전망대로면 올해 1위였던 한국은 내년엔 OECD 회원국 중 34위가 된다.

      비교 대상인 각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 기준 시점도 저마다 다르다. 전날 발표된 수치는 OECD가 ‘한국경제보고서’(2년 주기)를 통해 우리나라 성장률만 전망했다. 앞서 보고서가 발표된 미국(7월 9일), 슬로베니아(7월 20일), 그리스(7월 22일) 외 대다수 회원국의 성장률은 6월 10일이 기준이다. 더구나 2분기 성장률이 전기 대비 11.5%에 달했던 중국은 OECD 비회원국이라 포함되지 않았다.

      [검증결과]

      OECD의 보고에 따르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1위이다. 하지만, 비교 대상인 각국의 전망치 기준 시점이 제각기 다르기에 같은 선상에서 비교하는 것이 적절치 않으며, 더 나아가 2021년 전망치는 34위에 불과할 뿐이다. 따라서 해당 발언을 "절반의 사실"로 판정하였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