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트위터 이용자

보충 설명

마스크 수급이 계속 차질을 빚으면서 마스크 재활용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음. 온라인 공간에서 각종 재활용 팁이 돌고 있는 가운데 최근엔 "소금물에 담갔다 말려서 쓰면 세균과 바이러스가 제거돼 마스크를 재활용할 수 있다"는 주장이 상대적으로 주목받아.  

    최종 등록 : 2020.03.13 09:49

    검증내용

    [제보의 구체적인 내용]

    "약간 짭짤한 정도의 4% 천일염 (김치 담글 때 쓰는 소금) 용액에 마스크를 빨지 말고 1시간 정도 담갔다가 그냥 하룻밤 말린 후에 다음 날 아침에 재사용하면 됩니다. (캐나다 한인이 소금을 마스크에 칠한 것이 바이러스 죽이는 능력이 있다고 특허를 출원했다고 합니다)


    ['소금 마스크' 연구는 사실]

    캐나다 한인, 소금, 마스크 등 주요 단어들로 검색해봤습니다. 일간지에 관련 기사가 검색됩니다. 2월 5일 자 한국일보 캐나다판 기사입니다. 캐나다 앨버타대 화공과 최효직 교수가 소금으로 코팅한 마스크가 바이러스와 균을 사멸시킨다는 걸 알아내고 연구 중이라는 보도입니다. 이를 캐나다 방송인 CTV뉴스에서 보도했습니다. 다시 이 내용은 같은 달 10일 중앙일보에서 단독 타이틀이 붙은 이메일 인터뷰로 보도됐습니다.


    마스크 표면에 소금 코팅을 해 바이러스와 세균을 잡을 수 있다는 최 교수의 연구결과는 2017년 학술지 SCIENTIFIC REPORTS 1월호에 정식으로 게재됐습니다. 염화나트륨이 마스크 표면에 붙은 비말의 습기를 말리고 재결정과정에서 바이러스를 사멸시킨다는 겁니다. 과학적 효과는 어느 정도 입증된 셈입니다. 전문가들이 이 원리를 이용해 연구를 이어가 상용화할 수도 있습니다.


    ["소금물에 적신다"는 건 연구자도 만류한 방법]

    최 교수는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소금물에 마스크를 적신다고 코팅이 되지 않는다. 소금 코팅된 필터도 마지막 제품을 만들 때 고려해야 할 점이 많다"면서 "만들어진 제품에 소금을 코팅하는 것은 오히려 더 위험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도 "간혹 마스크를 소금물에 담갔다 사용하면 같은 효과가 있는지 묻는 분들이 계신데, 이렇게 한다고 소금이 코팅되지 않을뿐더러 오히려 이 과정에서 일반 마스크가 오염되거나 성능이 떨어지는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결론]

    "소금물에 담갔다 말리면 마스크 재활용 가능" 

    -> 사실 아님. 소금 성분의 소독 효과에 대한 막연한 믿음에 관련 연구 결과가 접목되면서 왜곡돼 알려진 '잘못된 정보'. 

        소금물에 적시는 과정에서 오염, 필터 손상으로 인한 마스크 기능 저하가 일어날 수 있음.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