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안상수

마늘을 커피처럼 끓여서 마시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도 완치된다?

출처 : 지난 1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퇴진 국민대회’에서 발언

  • 정치인(공직자)의 발언
  • 정치, 사회, IT/과학, 코로나 바이러스
보충 설명

    검증내용

    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김문수 자유통일당 대표와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 주최 창당 기념 ‘문재인 퇴진 국민대회’에서 한 관련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어요. “국회의원까지 나서서 근거 없는 민간요법을 전파시킨다”는 비판이 대부분인데요.


    당시 단상에 선 안 의원은 “우한 폐렴 너무 걱정하지 말라”며 “손 잘 닦고 마스크 쓰고 한 가지 더, 통마늘 7통을 7컵의 물에 넣어서 7분 동안 100도로 팔팔 끓여 하루 세 번 커피처럼 마시는 것은 상당한 근거가 있는 생약 요법으로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어요.


    안 의원이 언급한 민간요법은 최근 50~70대 위주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퍼졌던 글에 등장하는 방법이에요. 이 메시지에서는 이렇게 끓인 마늘을 1일 3회 1주일 복용하면 “그 어떤 악성 전염병, 독감 및 목감기, 검푸른 가래를 토하던 사람도 완치된다”고 설명하고 있죠. 가능한 일일까요?


    물론 마늘은 면역력 향상에 도움이 되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예방 또는 치료하는 데에는 직접적 연관이 없어요. 세계보건기구(WHO)도 2일 공식 SNS 계정에서 ‘마늘을 먹는 것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에 도움이 되느냐’라는 질문에 “마늘은 항균성 작용을 하는 건강한 음식이지만 마늘을 먹는 것이 신종 코로나로부터 사람을 보호한다는 근거는 없다”고 답변하기도 했죠.


    아울러 “2003년 사스(SARSㆍ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때 김치가 국민들을 지켜줬다”는 메시지도 퍼지고 있는데요. 전염병이 유행할 때마다 이처럼 마늘과 양파, 김치 등이 해결책으로 등장하고, 심지어 매출이 2배로 급증하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어요. 하지만 질병관리본부는 “양파, 마늘, 김치 등에 몸에 좋은 영양소가 많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높이는 직접적인 효과는 없다”고 설명합니다.


    이외에 각종 기름을 먹거나 참기름으로 입을 헹구는 것이 도움이 된다는 민간요법도 있지만 이것도 근거가 없는 이야기예요. WHO는 SNS 계정에서 관련 질문에 “참기름은 맛있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죽이지는 않는다”고 농담조로 답하기도 했죠. 


    Powered by Froala Editor

    검증기사

    최종 등록 : 2020.02.07 16:32

    검증내용

    [검증대상] 

    통마늘을 물에 넣어 팔팔 끓인 물이 코로나에 특효약이다? 


    [검증내용] 

    WHO, '마늘 관련 루머' 정정 

    동서양을 막론하고 마늘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자연 치유법이라는 소문이 떠돌자 세계보건기구 WHO가 나서 공식적으로 이를 정정했다. 


    WHO는 홈페이지를 통해 "(마늘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 마늘이 건강식품인 건 맞지만 퍼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2019' 감염을 막아준다는 증거는 현재 없다"고 밝혔다.


    WHO, "근거 없는 예방법 공중보건에 위협 초래" 경고 

    근거 없는 예방법은 오히려 공중보건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민간요법에 의존해 보건당국과 의료기관을 불신하거나 회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 전문가들의 의견도 비슷하다. 


    대한의사협회 박종혁 대변인은 "마늘이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된다는 건 입증된 바가 없다"면서 "차라리 푹 쉬고 물을 많이 먹는 게 면역력에 더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검증결과]

    전혀 사실 아님.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