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유튜버 및 온라인 커뮤니티 이용자

보충 설명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는 여당 출입기자들만 참여가 가능했다?" 이어 3일 유튜브,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전날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에 더불어민주당 출입기자만 참여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민주당 출입 기자만 입장 권한과 질문권을 줬다'는 주장도 나왔다. 사실일까?

    검증내용

    [검증 대상]

    조 후보자 기자간담회에 민주당 출입기자만 입장하고 질문했는지 여부

    [검증 내용]

    ◇민주당은 등록 매체 여부만 확인. 민주당은 부서 등과도 관계 없이 등록매체의 모든 기자에게 간담회장 입장을 허가하고 질문권을 부여했음


    민주당 공보국 관계자는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에 "민주당에 취재 등록한 기자만을 대상으로 한 것도 아니고 민주당에 등록된 매체를 대상으로 해당되는 모든 기자들이 간담회장 입장과 질문이 가능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등록 매체라면 야당 출입기자가 와도 무방했다"며 "야당 출입기자들도 간담회장에 와서 질문까지 했다"고 말했다.

    또 정치부 기자뿐만 아니라 조 후보자 검증을 다루는 사회부나 법조 출입기자들이 간담회에 참여한 매체도 있다고 했다.

    등록 매체로 출입 제한을 둔 이유는 간담회 장소인 국회 본관 246호가 180석 정도로 협소했기 때문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민주당에 등록되지 않은 매체들이 협소한 공간에 우후죽순 들어가 간담회가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민주당 출입기자가 아니라 진행자가 얼굴을 모른다고 해서 질문 기회를 안주지도 않았다"며 "특정 기자가 질문을 독점하는 경우가 있어 진행자가 다른 기자들에게도 공평하게 기회가 돌아가게 하기 위해 짧게 해달라는 당부나 발언자 지정 정도를 했다"고 말했다.

    김성회 씽크와이 정치연구소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 후보자가 청문회를 한다고 하면 세상 모든 사람이 다 몰려올 판이었고 민주당은 국회 출입 언론사로만 제한한다는 아주 합리적인 안을 내놓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소장이 첨부한 국회 출입기자 등록 안내 공문에 따르면 국회 미디어담당관실에서 언론사 등록기간과 규모, 보도 등 여러 기준을 두고 취재증 발급 언론사를 결정한다고 명시돼 있다.

    언론계에선 일반적으로 정치부 국회 출입기자가 국회사무처에 취재기자로 등록한 뒤 여야 담당으로 나뉘어 각 정당에도 취재 등록을 하고 취재 활동을 하는 구조다.

    [검증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님

    검증기사

    최종 등록 : 2019.09.10 16:34

    검증내용

    참석 기자는 각 언론사 판단, 조 후보자 의혹 취재한 기자들도 참석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기자들은 민주당 출입기자들이 아니라 ‘민주당에 등록된 매체에 소속된 기자’였다. 일반적으로 국회에서 허용한 출입언론사가 있고, 해당 언론사의 국회 출입 기자가 국회사무처와 각 정당에 취재 등록을 하는 구조다. 머니투데이의 2018년 2월 보도에 따르면 국회출입기자는 1700명이 넘는다.

    민주당은 당일 기자간담회 장소 규모를 감안해 등록된 매체 당 1인으로 제한했고 참석한 기자들은 각 언론사의 판단에 의해 결정됐다. 하지만 1사 1인마저 잘 지켜지지 않은 것은 당일 생중계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TV조선 소속의 신준명, 서준민 두 기자가 연속으로 질문을 하기도 했다.

    이 같은 내용은 다른 언론 보도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민주당 등록 기자가 아닌 분들은 오늘 간담회 참석 대상이 아니다”라고 공지했다가 논란이 일자 “민주당에 등록된 매체에 소속된 기자만 된다는 뜻”이라고 바로잡는 해프닝도 있었다. 언론사 당 기자 수는 1사 1인으로 제한했지만 잘 지켜지지 않기도 했다.” (중앙일보)

    “민주당 비공개 의총이 끝난 오후 2시께부터 기자회견을 열릴 246호는 기자들이 속속 자리를 잡았다. 민주당은 공간협소를 이유로 민주당에 등록된 언론사별로 1명씩 취재를 제한하자 일부 반발이 있기도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등록된 매체가 500곳이라 다 들어올 수가 없어서 각사당 취재 인원을 제한한다”고 설명했다. 회의장 앞에서 당직자들이 언론사를 확인한 뒤 미리 준비된 비표를 나눠줬다.“ (한겨레)

    “민주당은 이날 오후 3시30분으로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를 공지한 뒤 현장에서 민주당 등록 언론사를 대상으로 비표를 배포했다. 민주당에 등록된 매체만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한다는 의미에서다.” (뉴시스)

    국회보좌관 출신인 김성회 정치연구소 ThinkWhy 소장도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국회출입언론사는 소속 기자를 자유롭게 보냈습니다. 법조팀장이 오기도 하고 정치부가 들어가기도 하고. 번갈아가면서 질문을 던졌죠.”라며 이준석 최고위원의 주장을 비판했다.

    조 후보 의혹을 취재하던 기자들이 오지 않았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다. 기자간담회 이후 관심을 모은 조선일보 김형원 기자와 일요신문 최훈민 기자만 해도 소속 매체를 통해 조 후보자 의혹 관련 취재를 이어왔다. 김형원 기자는 웅동학원과 펀드 관련 취재를, 최훈민 기자는 펀드관련 취재를 담당한 것을 각각 해당 매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