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온라인 커뮤니티 이용자

보충 설명

일본 여행 불매운동인 한창이었던 지난 주, 7월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이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7.6% 줄었다는 발표가 있었다.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의 영향이라는 분석이 대다수였지만 한자릿수 감소라는 숫자를 두고는 실제 영향이 컸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의견들이 많았다. 그래서 보다 확장된 통계로 불매 운동 영향력을 다시 검증해봤다.

    검증내용

     [검증대상]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7월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이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7.6% 줄었다는 공식 통계를 발표했다.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의 영향이라는 분석이 대다수였지만 한자릿수 감소라는 숫자를 두고는 실제 영향이 컸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의견들이 많았다. 


    [검증방식]

    JNTO의 보다 확장된 통계로 불매 운동 영향력을 다시 검증해봤다. 


    [검증내용]

    7월 한 달 동안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이 실질적으로 어느 정도 줄었는지는 단순히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감소만으로 완전히 설명할 수 없다. JNTO가 제공하고 있는 다른 통계에서 30년 동안의 6월과 7월,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 수를 찾아봤다. 30년간의 공식 통계는 '일본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은 6월보다 7월이 더 많다'고 정의내릴 수 있을 만큼 뚜렷한 경향성을 보여준다. 


    그런데 올해 이 경향성이 뒤집혔다.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은 올해 6월 611,900명에서 7월은 561,700명으로 50,200명이 줄었다. 8.2%가 감소한 것이다. 6월 대비 7월이 감소한 건 1989년 해외여행 자유화 시행 이후 처음 벌어진 일이다. 


    [검증결과]

    일본 안 가기 운동의 파급 효과는 같은 기간 관광객 감소 폭보다 추이에 더 주목해야 한다. 확실한 추이의 변화가 있었으므로 일본 불매 운동이 효과가 없었다는 주장은 대체로 사실이 아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