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SNS, 온라인 커뮤니티

백신 맞으면 정자 수 감소한다

출처 : SNS, 온라인 커뮤니티

  • 기타
  • 사회, 코로나백신, 코로나 바이러스
보충 설명

국내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예방 접종이 빠르게 속도를 내면서 부작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습니다. 특히 이달 30대 남성을 중심으로 얀센 접종이 시작되고 맘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임신 준비 중에 예방 접종을 해도 되냐는 문의글이 쏟아졌는데요.백신이 생식 능력을 감소시킨다는 의혹은 일찍이 백신 접종을 시작한 미국에서 먼저 제기됐습니다.5월 미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셰리 텐페니 박사는 mRNA(메신저 리보핵산) 기반 백신이 정자에 영향을 미치고 불임을 유발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골의사인 그는 예방접종 반대 캠페인과 음모론을 적극적으로 펼치는 인물로 알려졌습니다.로이터는 텐페니가 화이자의 임상시험 지침 중 참여자가 피임하도록 권장한 것을 두고 이같은 주장을 펼친 것으로 추정했는데요. 그의 주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확산됐고 백신 접종을 꺼려하는 사람들이 등장했습니다.

    검증내용

    [검증 대상]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면 정자 수가 감소한다는 일부 백신 음모론자의 주장


    [검증 방법]

    미국의사협회저널(JAMA) 게재 연구 참고

    CNN 연구진 인터뷰 참고


    [검증 내용]

    CNN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간) 미국의사협회저널(JAMA)은 화이자와 모더나에서 생산된 mRNA 백신이 남성의 정자 수와 질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내용의 연구를 실었습니다.

    미 마이애미 대학에서 실시한 이번 연구는 25~31세의 남성 지원자 4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는데요.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있거나 90일 내에 양성 판정을 받은 적이 있는 사람은 실험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연구진은 참여자들로부터 두 차례 정자 샘플을 받았는데요. 각각 ①첫 번째 백신 접종 전과 ②두번째 백신 접종 약 70일이 지난 뒤 샘플을 채취했습니다.

    그리고 이 두 가지 정자 샘플을 가지고 연구한 결과 백신 접종 후 ①정자의 농도, ②개체수, ③부피, ④운동 능력의 중간값이 유의미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연구대상자 45명 중 8명은 백신을 맞기 전 정자 부족증이었는데, 이중 7명의 정자 농도가 정상 범위로 증가했습니다. 백신 접종 후 무정자증이 된 남성은 없었습니다.

    연구 저자인 마이애미 의대 란지스 라마새미 박사는 CNN과 인터뷰에서 "우리가 연구한 건강한 젊은 남성이 mRNA 백신을 두 차례 투여받고 정자 매개 변수에 변화가 없음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연구는 mRNA 방식이 아닌 바이러스벡터 방식의 아스트라제네카, 얀센을 실험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라마새미 박사는 "백신이 작동하는 매커니즘이 유전 물질이 다르더라도 상당히 유사하다"며 "생물학에 근거하여 다른 두 백신도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영국 셰필드대 앨런 페이시 교수가 이번 연구 결과를 확인하기 위해 다른 연령대의 더 많은 남성을 대상으로 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검증 결과]

    미 연구진의 연구 결과 백신 접종 후 실험 참가자들의 정자 수와 질은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백신을 실험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는 점, 다른 연령대의 더 많은 남성을 대상으로 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는 한계를 고려해 ‘대체로 사실 아님’으로 판정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