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SNS, 온라인 커뮤니티

  • 기타
  • 사회, 코로나백신, 코로나 바이러스
보충 설명

최근 온라인 상에는 "백신을 맞은 간호사들 사이에서 접종 전 삼겹살을 먹으면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는다"는 게시물이 공유되고 있다. 사실일까?

    검증내용

    [검증대상]

    해당 글에 따르면 "지금 간호사 친구들이 백신 맞기 전 삼겹살을 먹으면 안 아프다더라는 루머를 퍼트리고 있다"면서 "백신 맞기 전에 그 병동 사람들만 삼겹살을 먹었는데 아무도 열이 나지 않고 아프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해당 게시물은 18일 2만명 가까운 이들에게 리트윗되고 8천명 이상의 좋아요를 받는 등 많은 공감을 얻고 있다.

    실제로 한 매체에서도 서울 대학병원 간호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간호사들 사이에서는 한 병동 사람들만 백신을 맞기 전에 삼겹살을 먹었는데, 아무도 열이 안 나고 안 아팠다는 소문이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과연 그럴까?


    [검증방법]

    다수의 전문가 말을 들어봤다.


    [검증내용]

    감염내과 전문가들은 "떠도는 백신 관련 루머들은 다 거짓"이라며 근거 없는 의학 정보를 믿지 말라고 당부했다.

    신형식 을지대학교 감염내과 교수는 18일 CBS노컷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불안한 심리를 이용한 일종의 플라시보 효과"라고 지적했다. 의사가 환자에게 위약 혹은 꾸며낸 치료법을 처방했을 때 좋아질 것이라는 환자의 긍정적인 심리 작용으로 인해 병세가 호전되는 현상을 가리킨다.

    그는 "백신을 맞기 전 삼겹살을 먹으면 통증이 완화된다는 심리적인 안정이 몸에 좋은 영향을 끼쳐서 치유 효과를 줄 것이라는 믿음에서 비롯된 루머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재갑 한림대학교 감염내과 교수 또한 "의학적 근거가 없는 낭설"이라며 "잘 먹는 건 중요하겠지만, 미디어에 떠돌아다니는 백신 루머에 대해서는 아예 언급할 가치조차 없다"고 선을 그었다.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예상 가능한 국소 반응으로는 접종 부위 통증이나 부기, 발적 등이 있으며 전신반응으로 발열, 피로감, 두통, 근육통, 메스꺼움·구토 등이 있을 수도 있다.

    매우 드물게 쇼크, 호흡곤란, 의식소실, 입술과 입안의 부종 등을 동반한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는 접종 후 흔히 나타나는 반응으로 대부분 3일 안에 사라지는 증상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일각에서는 한의학적으로 돼지고기가 열을 내리는 차가운 성질이기 때문에 삼겹살이 고열이나 몸살 증상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가설이 나돌았다.

    이에 한 한의학 전문가는 찬 성질의 돼지고기와 백신 부작용간 관련성을 한의학적 이론으로 풀어낼 수는 없겠지만, 영양학적으로는 충분히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코로나19 전담병원에서 근무 중인 대한한의사협회 조현주 부회장은 "백신 접종 전 삼겹살을 먹으면 아프지 않다는 사례는 익히 들어서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조 부회장은 "백신을 맞은 의료인들 중에는 피로감을 호소하는 이들도 상당하다. 이런 증상에는 약에 인삼을 넣는 것을 권유하기도 한다"면서 "바이러스에 취약한 사람들이 피로감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보약 기운이 필요하기 때문에 이런 이유로 백신을 맞기 전 삼겹살을 먹는 것이 체력과 면역력을 높이는데 충분히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이다.


    [검증결과]

    백신 루머를 두고 여러 목소리가 오고 가는 가운데 질병관리청에서 권고하는 코로나19 예방접종 관리 지침을 우선적으로 따라야 한다는 목소리에는 이견이 없다. 다만 한의학의 의견을 반영한 결과, 대체로 거짓으로 판명했다.

    검증기사

    • [노컷체크] 백신 맞기 전 삼겹살 먹으면 통증 없다?

      근거자료 1 :  신형식 을지대학교 감염내과 교수 인터뷰

      근거자료 2 :  이재갑 한림대학교 감염내과 교수 인터뷰

      근거자료 3 :  대한한의사협회 조현주 부회장 인터뷰

      근거자료 4 :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 인터뷰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