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윤서인

3.1운동 참여자들이 주최측의 협박에 이끌려나왔다

출처 : 만화가 윤서인 페이스북(현재 삭제된 상태)

  • 기타
  • 기타
보충 설명

극우 성향의 만화가 윤서인 씨가 어제(1일) 3.1절 당일에 올린 글인데 3.1운동 당시 주최 측이 "만세를 부르지 않으면 모두 죽이겠다"거나 "반드시 암살을 하거나 불을 질러 패가망신시키겠다"면서 민중들을 협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증내용

    [검증대상]

    3.1운동 참여자들이 주최측의 협박에 이끌려나왔다.


    [검증내용]

    팩트체크 시작합니다.

    -2021년 3월 2일 JTBC 뉴스룸 팩트체크 영상 갈무리 -


    극우 성향의 만화가 윤서인 씨가 어제(1일) 3.1절 당일에 올린 글인데 3.1운동 당시 주최 측이 "만세를 부르지 않으면 모두 죽이겠다"거나 "반드시 암살을 하거나 불을 질러 패가망신시키겠다"면서 민중들을 협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순사보다 주최자들이 더 잔혹 무도했다고 써서 논란이 됐습니다. 이런 터무니 없는 얘기가 왜 나왔을까요.


    근거로 내세우는 건 3.1운동 당시 격문, 일제에 맞서 독립운동에 나서자고 촉구하는 대자보 같은 것들입니다.


    - 2021년 3월 2일 JTBC 뉴스룸 팩트체크 영상 갈무리 -


    국사편찬위원회에서 이런 격문과 선언서, 2백 건 넘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윤씨는 이 가운데 "만세 부르지 않으면 큰 변을 당할 거다"라는 식으로 적힌 격문 9건을 인용합니다.


    이걸 내세워 주최자들이 더 잔혹했다고 주장하는 건데, 전문가들은 어떻게 얘기하고 있을까요. 들어보시죠.



    [이기훈/연세대 사학과 교수: 무지를 탓할 수밖에 없는데 3·1운동의 여러 역사적 전통 중에는 민란이나 이런 곳에서 사람들을 선동하고 흔들어 일으키고 하는 전통들이 들어 있거든요. 상투어 같은 그런 문구들인 거죠. 진짜 위협으로 느꼈을 거라고 보기는 힘들고요.] 


    당시 과격한 표현으로 만세운동 참여를 독려하고 협박한 사례, 일부 발견되긴 하지만 이걸 3.1운동 전체의 모처럼 주장하거나 자발성을 폄하할 근거는 되기 어렵다는 겁니다. 


    - 2021년 3월 2일 JTBC 뉴스룸 팩트체크 영상 갈무리 - 


    일제는 1919년 3월 1일 만세운동이 시작된 첫날부터 무장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총을 쐈습니다.


    이때부터 두 달 안 되는 기간 동안 거의 매일 발포가 이뤄졌고, 모두 234건에 달했습니다.


    - 2021년 JTBC 뉴스룸 팩트체크 영상 갈무리 -


    그럼에도 3.1운동에는 1백6만여 명이 참여했는데, 이들이 협박성 격문 몇 개에 끌려 나왔다는 식의 주장 자체가 터무니없다는 지적입니다.


    윤씨가 인용하지 않은 다른 격문에 나오는 문구입니다.

    - 2021년 JTBC 뉴스룸 팩트체크 영상 갈무리 -


    "너희의 야만적인 행동으로 사상자가 수백 명이나 나왔지만" "우리 민족이 모두 죽더라도 우리는 우리들이 해야 할 일을 할 뿐이다" 정도는 조금씩 달랐어도, 독립을 해야 내 삶이 더 나아질 거라 생각했던 참가자들의 기록,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하나 더 짚어볼 게 있습니다.


    윤씨가 인용한 문구 가운데 "반드시 암살하거나 불 질러 패가망신하도록 하겠다"는 건 친일파인 '자성회'를 돕지 말라는 경고의 메시지입니다.


    자성회는 3.1운동을 방해하기 위해 참가자를 찾아 밀고하던 친일 단체입니다.

    - 2021년 JTBC 뉴스룸 팩트체크 영상 갈무리 -


    이들을 도와선 안 된다고 경고한 걸 마치 만세운동을 강요하는 것처럼 왜곡한 겁니다.


    저희 팀이 찾아보니 윤 씨가 가공한 자료 원래 출처가 따로 있었습니다.


    몇 년 전부터 3.1 운동이 협박에 의해 강제 동원된 것이라는 근거로 극우 사이트에 퍼져 있습니다.


    윤씨가 문제의 글을 올린 소셜미디어 계정은 현재 정지된 상태로 나옵니다.


    [검증결과]

    실제 도민에게 3.1운동을 참여하라고 요구한 격문이나, 자료가 존재하지만 이를 근거로

    3.1운동의 자발성을 폄훼할 수 있는 근거가 되진 않음.


    검증기사

    최종 등록 : 2021.03.19 14:35

    검증내용

    [검증방법]

    관련 사료 및 문헌 확인


    [검증내용]

    윤서인이 근거로 제시한 근거 중 <경통>과 <대한독립 만만세 아니 부르려면 불을 조심하시오>란 제목의 격문을 검토했다. 1919년 3월 22일, 고양군 송포면장에게 송달된 <경통>에는 "만세를 부르지 아니하면 크나큰 변을 당할 터이니 잘 생각하시기를"이라고 서술되어 있다. 1919년 3월 26일, 고양군에 게시된 <대한독립 만만세 아니 부르려면 불을 조심하시오>는 만세운동에 참여하지 않으면 방화하겠다고 협박하고 있다. 격문에 기술된 내용만 놓고 본다면, 윤서인의 주장대로 3.1 운동에서 울려 퍼진 만세합창이 소수 세력에 의해 강요된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당시 고양군에는 '크나큰 변'도, 3.1 운동 주최자 측에 의한 '방화'도 일어나지 않았다. 1919년 3월 27일, 고양군에는 독립유공자 '김종환(金宗煥)'의 주도로 독립만세운동이 전개되었다. 김종환은 35명의 주민과 함께 만세를 제창했고, 이들의 함성은 이웃 마을까지 퍼져나갔다. 1919년 4월 29일, 경성지방법원 판결문은 김종환이 다른 만세 제창자들과 "호응(呼應)"하여 조선독립만세를 외쳤다고 기술하고 있다. 여기서 사용된 호응은 "부름이나 호소 따위에 대답하거나 응함"이란 뜻으로, 강제적인 협박에 의해 나올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즉, 당시 고양군에서는 소수 집단의 겁박으로 인해 강제적으로 만세운동이 일어난 것이 아니라, 호응에 의한 자발적인 만세운동이 일어났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독립유공자 '김종환'과 그의 판결문 일부 (총 6페이지 중 4페이지). 판결문은 만세 운동이 '호응'하여 발생했다고 기술하고 있다. (출처: 공훈전자사료관 / 국가기록원)


    반면 방화와 파괴는 3.1 운동 주최자 측이 아니라, 이를 진압하는 일제에 의해 벌어졌다. 1919년 3월 29일, 베세이 목사(F. G. Vesey)에 의해 기록된 <세브란스병원 한국인 부상자들의 증언>에는 당시 고양군에서 일제에 의해 자행된 폭력적인 시위 진압 상황이 담겨있다. 고양군 덕산(Duksan)의 '이돌사'(Ri Tol Sa)는 300여 명의 주민이 폭력은 사용하지 않고 독립 만세를 부르며 태극기를 흔들었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15명의 헌병들이 군중을 향해 사격을 개시했고, 1명이 사망하고 12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같은 지역의 '이개똥 (Ri Kia Tong)'도 일제의 탄압 행위에 관해 동일한 주장을 했고, 본인 역시 다리에 총상을 당했다고 증언했다.


    출처: 국사편찬위원회 전자사료관, <3.1 독립운동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1919~1920) (1)> (총 202페이지 중 35페이지)

    당시 조선총독부 기관지였던 '매일신보(每日新報)'는 1919년 3월 29일 <요소사건의 후보>란 제목의 기사로 고양에서 일어난 시위 관련 소식을 내보냈다. 기사는 시위를 잔혹하게 진압했다는 사실은 보도하지 않고 3월 21일 고양 일산에서 "군중이 면사무소를 습격"했다는 것과 3월 25일 밤 고양 덕이리에서 "약 30명의 군중이 모여 시위운동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처럼 일제의 탄압행위를 정당화하기 위해 3.1 운동의 폭력적인 부분을 의도적으로 강조했던 조선총독부 기관지인 매일신보조차, 3.1 운동 주동자들이 민중을 협박하거나 마을에 불을 질렀다는 보도는 남기지 않았다.


    1919년 3월 29일 자 매일신보 <요소 사건의 후보> (출처: 국립중앙도서관)

    또한, 윤서인과 유튜브가 근거로 제시한 자료는 3.1 운동 전체 상황을 일반화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 이들이 출처로 제시한 '국사편찬위원회 삼일운동 데이터베이스' 사이트를 방문한 결과, 총 221건의 격문을 확인할 수 있었다. 반면 앞서 윤서인 등이 제시한 근거는 221건의 격문 중 10건에 불과했다. 즉, 윤서인의 주장은 부분으로 전체를 일반화하려는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이자, 당시 격문 내용만 가지고 실제 일어난 사건은 검토하지 않은 불완전한 문장이다.


    [검증결과]

    정리하자면, 윤서인이 근거로 제시한 자료에는 3.1 운동 주최자의 협박 내용이 담겨있었다. 하지만 협박 내용처럼 시위 주최자 측에 의한 폭력과 방화는 자행되지 않았으며 시위 참가자들의 상호 호응과 주체적인 만세 합창에 의한 자발적 시위가 이루어졌다. 반면 폭력은 일제에 의해 자행되었으며, 자신들의 탄압행위를 정당화하고자 의도적으로 3.1 운동의 폭력성을 강조했던 매일신문도 3.1 운동 시위 집단 내부적으로 폭력 사건이 발생했다고는 보도하지 않았다. 격문에는 3.1 운동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과격한 표현이 사용된 것은 사실이지만, 실제로 3.1 운동 주최자들이 일본순사보다 잔혹했다는 기록은 남아있지 않다. 3.1 운동이 주최세력의 폭력과 협박에 의한 강제 운동이었다는 주장은 '대체로 사실이 아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