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중국 언론

  • 기타
  • 국제
보충 설명

환구시보는 중국의 쓰촨(四川)성 메이산(眉山)시 시장감독관리국을 주도로 중국이 국제표준화기구(ISO)의 틀 속에서 김치산업의 6개 식품 표준을 제정했다고 보도. 환구시보는 이날 ‘중국 주도로 김치산업 국제표준 제정, 한국 언론 폭발: 김치 종주국 굴욕’이라는 제목으로 관련 내용을 보도. 한국이 김치를 많이 수입하는 김치 적자국이며, 수입 김치의 99%가 중국산이라는 점도 강조.

    검증내용

    • 중국이 중국산 김치를 국제 표준으로 등록했다고 주장.
      • 환구시보는 중국의 쓰촨(四川)성 메이산(眉山)시 시장감독관리국을 주도로 중국이 국제표준화기구(ISO)의 틀 속에서 김치산업의 6개 식품 표준을 제정했다고 보도
      • ISO는 각종 분야의 제품이나 서비스의 국제적 교류를 용이하게 하고 상호 협력을 증진하는 걸 목적으로 하는 기구. 1946년 설립돼 현재 165개의 회원국이 있으며 중국은 ISO의 상임이사국이다. 한국은 2022년까지 비상임 이사국으로 활동.
      • 환구시보는 ‘중국 주도로 김치산업 국제표준 제정, 한국 언론 폭발: 김치 종주국 굴욕’이라는 제목으로 관련 내용을 보도. 한국이 김치를 많이 수입하는 김치 적자국이며, 수입 김치의 99%가 중국산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 하지만 한국 정부는 사실이 아니라며 강력히 반박. 앞서 지난 28일 중국의 환구시보가 중국 정부의 '중국시장감관보'의 보도를 인용해 '중국이 주도하는 김치산업 국제표준이 지난 24일 정식으로 탄생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 강력 반발한 것.
      • 중국이 등록한 것은 중국식 절임 채소인 '파오차이'의 국제 표준이며, 한국 김치는 이미 이에 앞서 국제표준으로 등록돼있다는 것이 요지.
      • 29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중국 언론이 제기한 '중국산 김치의 국제표준 등록'에 대해 "우리 김치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는 내용을 보도설명자료를 배포.
      • 농식품부는 "중국 쓰촨의 파오차이를 우리의 김치와 구분하지 않고 보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 농식품부는 "ISO 24220으로 제정되는 내용은 쓰촨의 염장 채소인 파오차이에 관한 사항"이라며 "해당 문서에도 식품규격이 김치(Kimchi)에 적용되지 않는다는 내용이 명시돼 있다"고 지적.


    검증기사

    최종 등록 : 2020.12.17 11:13

    검증내용

    [검증대상]

    국의 김치(파오차이·泡菜)가 국제표준화기구(ISO)으로 부터 국제표준을 취득했다는 소식이 화제다. 거기다 중국 관영매체인 환구시보(環球時報)가 이를 두고 ‘김치 종주국 한국의 굴욕’이라고 표현했다고 논란이 되고 있다. 김치는 분명히 한국의 전통 음식인데 어떻게 중국이 국제표준을 얻을 수 있었을까??


    [검증결과]

    우선 이는 크게 두가지 오해에서 시작됐다. 하나는 이번에 등록된 제품이 김치가 아닌 ‘파오차이’라는 것이고, 하나는 이걸 ‘한국의 굴욕’이라고 표현한 건 관영 매체 환구시보가 아니라는 점이다.


    [검증내용]

    첫번째, ISO에 등록된 파오차이는 한국의 김치와 다르다.

    파오차이는 절임채소를 의미한다. 한국의 김치를 중국어로 번역하면 ‘파오차이’가 되지만 이것이 우리 전통의 김치만을 의미하는 건 아니다.

    한국의 김치는 이미 2001년 국제연합(UN) 국제식량농업기구(FAO) 산하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에서 국제표준으로 정해졌다.

    실제 이번에 ISO에 등록된 문서를 살펴보면 파오 차이(Pao cai)로 명시하면서 해당 식품규격이 김치(Kimchi)에 적용되지 않는다는 내용이 명시되어 있다. 전혀 다른 음식이지만 번역에서 생긴 오해란 의미다.


    두번째, 이번에 이를 보도한 건 환구시보가 아니다.

    환구시보는 중국 매체 관찰자망이 운영하는 플랫폼인 풍문커뮤니티(風聞社口·펑원셔취)라는 곳에 올라온 글을 가져와 자신의 바이두 계정에 올렸다. 일종의 ‘퍼가요’를 한 것이다. 실제 이 글에 있는 사진만 봐도 ‘펑원셔취@장자오둥’이라 나온다. 장자오둥이란 저자가 개인인지 프리랜서 기자인지도 불분명하다.

    중국의 한 언론 관계자는 “각 매체가 바이두 플랫폼에서 블로그 등에서 글을 가져올 수 있어 마치 해당 언론의 기사인 것처럼 헷갈릴 수 있다”며 “문장과 기사에 대한 저작권 의식이 여전히 부족한 것도 문제”라고 설명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