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언론 보도

보충 설명

최근 울릉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는 이유는 ‘염분’ 때문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사실일까. 지난 29일 일부 언론에서는 울릉도에 확진자가 0명인 이유가 ‘지리적 특성’ 때문이라며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바닷바람에 날리는 염분 덕분에 확진자가 나오지 않는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보도에서는 캐나다 연구진 논문을 인용해 “바이러스가 염분에 접촉하는 순간 박멸된다”는 근거를 제시했다. 30일 또다른 언론에서도 같은 연구 내용을 근거로 비슷한 주장을 펼쳤다. 이 보도에서는 울릉군청이 해당 연구를 소개했다며, 울릉도가 바다와 맞닿아 있어 사람들 몸에 염분이 배어 있기 때문에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는다는 식의 주장을 펼쳤다.

    검증내용

    [검증 내용]

    이 같은 내용은 전혀 근거가 없는 주장이다.

    이날 울릉군청 공보실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울릉군청은 캐나다 연구진 관련한 보도자료를 내놓은 적 없다”라며 “내부에서도 관련 질의 등에 답한 적이 없고, 공식적으로도 입장을 표명한 적 없다”라고 밝혔다.

    해당 기사에 인용된 논문도 ‘염분이 코로나19를 박멸한다’는 내용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 논문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실린 보고서로, 최효직 캐나다 앨버타대 교수의 연구팀이 작성한 것이다. 이 연구에는 마스크 필터에 염분 성분을 추가해 보다 효과적으로 바이러스를 차단하는 내용이 담겼다.

    논문에서 설명하는 바이러스 차단 효과는 이렇다. 마스크 필터에 소금이 입혀져 있는데, 바이러스를 담은 침방울이나 입자가 작은 에어로졸이 마스크 표면에 닿으면 소금이 녹는다. 물방울이 증발할 때 녹았던 소금이 다시 결정화되면서 가시처럼 자라게 되는데, 이 결정이 바이러스를 파괴한다는 것. 하지만 이는 소금의 재결정화를 이용해 마스크의 효율을 높인 것일 뿐, 염분 자체가 바이러스를 사멸시키는 내용이 아니다.

    보건 당국은 소금물 소독 등이 코로나19 예방에 전혀 효과가 없다고 밝히고 있다. 지난 3월 23일 정례브리핑에서는 “경기도의 한 교회에서 소금물을 분무하는 사건, 가정에서 일어난 메탄올 중독 사건 같이 의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잘못된 정보는 바이러스보다도 더 위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역시 고려대 의료원 유튜브에서 “따뜻한 물, 소금물로 바이러스가 죽는다는 이야기는 잘못된 정보”라고 지적했다.

    한편, 울릉도 주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한 제주도민이 지난 24일 울릉도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아 지역 환자로 집계된 바 있다고 26일 울릉군청은 밝혔다.


    [검증 결과]

    전혀 사실 아님.


    검증기사

    최종 등록 : 2020.12.01 16:37

    검증내용

    [검증대상]

    ‘염분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박멸한다’는 인터넷 기사


    [검증방법]

    1. 캐나다 앨버타 대학 연구진 이메일 인터뷰

    2. 울릉군청 전화 인터뷰


    [검증내용]

    기사를 읽어보면, 울릉군청이 캐나다 앨버타 대학 연구진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이런 논리를 펼쳤다고 나와 있습니다. 연구 내용은 마스크 표면에 염분 물질을 첨가했더니 코로나 바이러스의 침입을 막는 효과가 있었다는 건데요, 이 결과를 바탕으로 울릉군청이 "소금이 바이러스를 둘러싸 굳으면서 살균 효과를 낸다"며 염분이 사람들 몸에 배어있다고 설명했다는 겁니다.

    그런데 이상합니다. 이 논리대로라면 섬이나 바닷가에서는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는 말이 됩니다. 하지만 섬으로 된 국가인 일본, 인도네시아 등에서도 수많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죠. 바다 위에 떠있는 크루즈선에서도 집단 감염이 일어나 문제가 된 적이 있습니다. 기사에 등장하는 논리가 말이 안된다는 반례가 너무 많습니다.


    1. 앨버타 대학 연구팀, "기사가 연구결과 잘못 해석"

    먼저 연구를 진행한 당사자인 캐나다 앨버타 대학 최효직 교수에게 이메일로 연락을 했습니다. 이 기사처럼 연구 결과를 해석해도 되는지 질문을 했는데요


    <출처: 캐나다 앨버타대 / 최효직 캐나다 앨버타대 교수(왼쪽)>

     

    최 교수는 실험 결과를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바이러스를 함유한 에어로졸 (바이러스를 전달하는 작은 물방울 매개체)이 소금필름으로 얇게 코팅된 마스크 표면에 접촉하면 소금코팅이 국부적으로 녹게 되고 이후 증발이 일어남"

    "이 과정에서 재결정화가 일어나 바이러스가 파괴됨"


    그러면서 기사 내용 중 "바이러스를 둘러싸 굳으면서", "바이러스가 염분에 접촉하는 순간 박멸"이라는 표현은 정확한 표현이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리고 "소금코팅에 사용한 성분도 바닷물과 성분이 다르고, 바이러스가 소금물에 닿는다고 쉽게 사멸되는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호흡기 질환 전파는 다양한 경로와 방법으로 일어나기 때문에 그 이유를 과학적 연구결과 없이 염분이 많은 지역특성에 결부시키는 것은 확대해석"이라는 우려도 전해왔습니다.


    2. 울릉군, "이런 말 한 적이 없다"

    그렇다면 왜 이런 말이 나온 건지 울릉군청에도 물어봤습니다.

    "이런 내용에 대해 일언반구 언급한 적도 없다"고 이야기하면서 "안 그래도 지금 이런 문의전화를 많이 받고 있는데 왜 이런 기사가 나왔는지 이해하기 힘들다"는 반응이 돌아왔습니다.


    [판정결과]

    기사에 인용된 연구 결과는 잘못된 해석입니다. 또한 울릉군청에서는 관련 내용을 전혀 언급한 적 없다고 전했습니다. 따라서 ‘염분이 코로나19를 박멸한다’는 진술은 전혀 사실 아님으로 판단했습니다.



    검증기사

    최종 등록 : 2020.12.04 17:48

    검증내용

    [검증내용]

    기사에 따르면, 울릉군청은 캐나다 앨버타 대학의 연구진이 “기존의 마스크 표면에서 ‘염분’ 물질을 첨가해 코로나 바이러스의 침입을 원천 봉쇄하는 효능을 확인했다”고 발표한 연구 결과를 인용해 해당 주장을 제기했다. “소금을 주성분으로 한 이물질이 바이러스를 둘러싸 굳으면서 살균 효과를 낸다”는 연구 결과에 따라, 바다와 맞닿아 있어 염분에 많이 노출된 울릉도 주민들이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다는 논리다. 

    기사는 울릉군 관계자가 “밀접접촉자를 선별 격리시키고 검체를 육지 전문기관으로 보내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확진자 중 1명은 4박 5일 동안 울릉도에서 머물렀고 또 다른 확진자는 울진에서 밀접 접촉자 3명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울릉도는 단 한 명도 감염자가 나오지 않았다는 사례가 이를 입증한다”고 주장했다고 실었다. 그러면서 울릉군민들이 “우리나라 공식 연구기관에도 코로나 19와 염분의 역학관계 조사를 의뢰한 뒤 결과가 나오면 마케팅을 통해 울릉도 관광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기사에서 인용된 연구는 최효직 캐나다 앨버타대 교수의 연구팀이 발표한 자료로, 염분 성분이 추가된 마스크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파괴한다는 내용이다. 연구팀은 소금이 재결정화 되면서 공기 중 병원균을 비활성화시킨다는 점을 이용해 소금으로 코팅된 필터로 만들어진 마스크를 개발했다. 재결정화는 온도에 따른 용해도 차이를 이용해 원하는 용질을 다시 결정화시키는 방법이다. 소금으로 코팅된 필터에 바이러스가 든 액체 입자가 닿으면 입자의 물기로 소금이 녹았다가 다시 굳는데, 이러한 재결정화 과정에서 생긴 소금 결정이 바이러스를 파괴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전혀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말했다.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는 소금과 바이러스와의 연관성에 대해 “이미 여러 번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된 내용”이라며 “(해당 기사의 주장은) 답변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소금 필터를 이용한 마스크에 바이러스 차단 효과가 있다고 하더라도, 바다 근처에 사는 이들이 염분으로 인해 코로나19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다는 주장은 터무니없다는 것이다.

    소금이 바이러스를 차단할 수 있다는 루머는 처음 나온 이야기가 아니다. 지난 3월, 경기도의 한 교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막겠다며 분무기로 신도들 입에 소금물을 뿌려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이에 대해 질병관리청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소금물로 바이러스를 제거할 수 있다는 주장에는 어떠한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강조하며, “의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잘못된 정보는 바이러스보다 더 위험할 수 있으니 신뢰할 만한 정보인지 확인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울릉군청 역시 해당 보도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울릉군청 관계자는 “울릉군은 공식적으로 해당 내용에 대한 입장을 발표한 바가 없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기사가 나온 이후 민원이 굉장히 많이 들어와 기사가 나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사실이 아니므로 공보실을 통해 해당 기사에 대한 정정 보도를 문의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검증결과]

    정리하자면, “울릉도민은 염분이 몸에 배어 있어 코로나에 안전하다”는 기사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코로나19 유행 초기부터 소금이 바이러스를 차단한다는 내용의 루머는 여러 번 퍼졌으나 질병관리청 등 전문가들에 의해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된 바 있다. 울릉군청에서 연구 결과를 인용해 해당 입장을 발표했다는 내용 역시 사실이 아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