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전국농민총연맹

보충 설명

전국농민총연맹(전농) 회원 수백명은 지난 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농정 규탄,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 저지’ 집회에  참가해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대기업의 ‘농업진출 우회도로’라고 주장했다.  이들의 주장은 사실일까 ?

    • Banner segae new

    최종 등록 : 2018.08.15 15:31

    검증내용

    ##  KT와 팜스코 등 기업들은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에 참여한다.  하지만 이들은 스마트팜에서 농사를 하는 것이 아니라 실증단지에서 연구를 할 뿐이다.  애당초 농식품부는 사업 공모 계획을 안내할 때 기업이 직접 작물을 재배하는 방식의 사업 계획서는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스마트팜 혁신밸리가 대기업의 ‘농업진출 우회도로'라는  전국농민총연맹의 주장은 대체로 사실이 아니다 


    --  지난해 정부의 혁신성장 8대 선도과제로 지정된 스마트팜은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축사나 비닐하우스·과수원의 생육환경을 원격·자동으로 제어할 수 있는 농장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4월 청년창업농 양성과 농업 분야 기술혁신을 위해 2022년까지 전국 4곳에 스마트팜 혁신밸리 거점을 조성한다고 발표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에는 임대형 스마트팜을 포함한 대규모 스마트팜 단지는 물론이고 청년 교육과 취·창업을 지원하는 창업보육센터, 기술혁신과 농작물 생산·유통·연구를 지원하는 연구기관과 실증단지 등이 한곳에 들어선다.

    지난 2일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지역으로 선정된 경북 상주시와 전북 김제시의 경우 KT와 팜스코 등 20여개 기업이 함께 사업에 참여한다. 이들은 스마트팜에서 농사를 하는 것이 아니라 실증단지에서 연구하겠다는 계획서를 제출했다. 애당초 농식품부는 사업 공모 계획을 안내할 때 기업이 직접 작물을 재배하는 방식의 사업 계획서는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상주·김제시의 스마트팜 혁신밸리에 모두 참여하는 KT는 스마트팜에서 작물을 재배하면서 쌓은 데이터를 활용해 스마트팜용 소프트웨어 개발에 나선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