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인터넷 루머

  • 정치인(공직자)과 관련된 사실
  • 정치, 6.13 지방선거
보충 설명

제7회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이재명 후보가 당선된 뒤 경기도지사 무효투표수가 타 시도보다 높으며 이는 이재명 당선인에 대한 도민의 불신이 원인이라는 주장이 SNS를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다. 이번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나온 무효투표수는 실제로 높은 편이었는지, 이재명 당선인에 대한 불신이 무효투표수에 영향을 줬는지 검증해본다. 

    • Banner news1

    최종 등록 : 2018.06.15 17:51

    수정이유: 오타 수정

    검증내용

    검증대상

    일부 SNS를 중심으로 이번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이재명 당선인에 대한 불신 때문에 무효투표수가 높게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나온 무효투표수는 실제로 높은 수준이었는지, 그 원인이 이재명 당선자에 대한 불신 때문인지 검증해본다. 


    검증내용

    확인결과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나온 무효투표수는 10만9428표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 하지만 비율로 보면 경기도 무효투표율은 1.8%로 17개 광역단체 중 9번째에 불과하다. 오히려 2014년 선거때와 비교하면 무효투표율은 1.1%p 줄어들었다. 

    또  집단 무효표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무효투표의 원인을 후보자에서 찾는것도 어렵다. 현재 중앙선관위는 잘못 기표한 표와 백지표 모두 무효투표로 집계하기 때문에 기표실수인지 의도적인 기표오류나 백지투표 행사인지 구분할 수 없기 때문이다.


    검증결과

    검증결과 경기도지사 선거 무효투표수는 타 시도에 비해 양호한 편이었으며 이재명 당선자와 무효투표수 사이에도 뚜렷한 상관관계를 찾을 수 없다. 이에 '전혀 사실 아님'으로 평가한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