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보충 설명

드루킹 논란과 관련해 야당이 청와대 출입기록을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청와대는 "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제공이 어렵다"며 거부.특히 4월 25일 청와대 관계자는 "예전부터 그래왔다"고 밝혀.

    • Banner tvchosun

    검증내용

    "예전부터 그랬다"는 청와대의 말과는 달리, 외부인의 출입기록을 제출한 적이 있음. 


    2005년 행담도 비리 사건과 러시아 유전개발 사건 당시 

    청와대는 국회와 감사원에 행담도개발㈜ 김재복 사장의  출입기록 대장을 제출한 바 있음.

    감사원은 이를 토대로 김 사장과 접촉한 정부 관계자들을 상대로 김 사장이 방문한 이유 등을 조사했고,
    당시 청와대는 김우식 비서실장 주재 일일현안점검회의에서 "(동북아시아대위원회의 행담도 개발사업)지원 과정에서 무리함이나 실수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감사원 감사결과에 따라 조치할 것"이라며 "만에 하나 잘못이 있을 경우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정리한 바 있음.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