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인터넷 루머

청와대 청원 게시판도 매크로 가능

출처 : 인터넷 커뮤니티

  • 기타
  • 정치, IT/과학
보충 설명

    • Banner nocut

    최종 등록 : 2018.04.23 14:16

    검증내용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청와대 국민청원 찬성수를 조작할 수 있다는 글이 사진과 함께 게재됐다.

    카카오톡을 이용해 이미 찬성했던 청원에 다시 찬성 의사를 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사실일까?

    <검증 1.  청원 게시판서 카톡 로그인 사라져>

    지난 1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초‧중‧고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 청원이 게재됐다.

    이 청원은 마감 이틀 전인 3일까지만 해도 10만 명에 이르렀지만, 마지막 날인 5일 찬성자 수가 급증해 청와대 공식 답변 기준인 20만 명을 돌파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카카오톡으로 중복 청원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온라인상에 소개돼 해당 청원에 대한 조작 논란으로 번졌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지난 2월 6일 청원 게시판에 카카오톡 이용을 금지했다.

    <검증 2. 다른 아이디로 국민청원 찬성수 올릴 수 있나>

    그렇다면 다른 소셜 미디어 계정은 어떨까?

    가령 네이버 계정을 이용해 국민청원에 동의한 한 사람은 트위터나 페이스북 계정을 이용해 해당 청원에 다시 동의 표시를 할 수 있다.

    웹사이트에 접속할 때 자동으로 만들어지는 '쿠키'를 삭제하면 다른 계정의 아이디로 로그인을 할 수 있는 것이다.

    만약 이번에 적발된 '드루킹'처럼 한 사람이 타인 명의의 소셜 미디어 계정 다수를 보유하고 있다면, 그 숫자 만큼이나 청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 같은 '중복 투표'가 소수에 지나지 않다고 할 수 도 있겠지만, 적은 숫자라도 이 것이 다른 사람들의 청원 참여 심리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간과해서는 안되는 문제다.

    서울 A대학교 한 심리학과 교수는 "소속감을 느끼고 싶은 사람들의 경우 청원 숫자가 눈에 띄게 늘어날 수록 투표에 참가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검증 3. 드루킹 방식으로 청원 찬성수 올리기는 힘들어>

    그렇다면 최근 논란이 된 '드루킹 사건'과 같이 매크로 프로그램으로 청원 찬성수를 조정할 수 있을까?

    전문가들은 포털사이트와 달리 일반 사이트에서 매크로를 돌리는 경우 해당 서버가 버티지 못한다고 예측했다.

    IT업계 관계자는 "관리자가 다수의 아이디를 보유한 이용자의 로그인을 일일이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면서도 "일반 서버에 조직적인 매크로를 활용할 경우 과부화로 인해 서버가 감당할 수 없게 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도 "청원 게시판에서 (특정) 숫자가 급격히 올라가는지를 수시로 모니터링 하고 있다"며 "(게시판에는) 매크로의 흔적이 발견된 적도 없었다"고 말했다.


    따라서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서 매크로 기능을 사용해 추천 수를 조작할 수 있는 것은 대체로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정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2018 팩트체크 컨퍼런스

SNU팩트체크는 7월 18일 오후 2시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국내 최초로 팩트체크를 주제로 다루는 국제 컨퍼런스인 「2018 팩트체크 컨퍼런스」를 한국언론학회와 공동주최합니다.

‘거짓 정보 시대의 저널리즘(Facing misinformation & disinformation in journalism)’이 대주제인 이번 컨퍼런스에는 미국의 대표적인 정치 팩트체크 기관인 폴리티팩트(PolitiFact)의 창립자이자 퓰리처상 수상자인 빌 아데어 듀크대학교 교수 등 세계적인 팩트체크 전문가들이 참여해 국내 언론인, 학자들과 함께 팩트체크의 첨단 흐름에 대해 논의합니다.

컨퍼런스는 동시통역으로 진행되며, 팩트체크에 관심을 가진 연구자, 언론인, 시민단체 종사자, 일반인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세부 프로그램과 사전등록 등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