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언론 보도

  • 기타
  • 사회, IT/과학
보충 설명

지난 주말(3월 25일) 서울의 일 평균 초미세먼지(PM 2.5) 농도가 100㎍/㎥ 안팎을 기록하자 상당수 언론이 '역대 최악의 미세먼지’라고 보도했다. 과거엔 더 심한 경우가 없었을까?

    • Banner joongang

    검증내용

    환경부와 지자체들이 초미세먼지(PM2.5)를 공식적이고 체계적인 방식으로 측정한 건 2015년부터다. 그때부터 따진다면 지난 25일 서울과 경기도의 일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100㎍/㎥)가 가장 높은 기록인 것 맞다.

     하지만 과거에 더 심한 사례가 있었다. 환경부와 전문가들에 따르면 1980년대 중반 서울 일부에서 초미세먼지가 ㎥당 400㎍까지 측정됐다.  당시 서울의 대기오염은 전 세계 도시 중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였고, 88 서울올림픽을 앞둔 정부의 골치거리 중 하나였다.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2003년 12월 24일 오후 1시에도 서울의 미세먼지(PM10) 농도가 333㎍/㎥를 기록했다. 당시 초미세먼지는 측정 대상이 아니었지만,  초미세먼지가 미세먼지의 절반을 차지한다고 가정하면 농도는 167㎍/㎥나 되는 셈이다.

      전반적으로 대기오염 기준치가 강화되는 추세다. 환경부는 27일 초미세먼지 24시간 기준치를 ㎥당 50㎍에서 35㎍으로 강화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연평균치 5~6㎍/㎥ 이하여야 안심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중국발 미세먼지에 국내 오염물질이 가세하는 상황에서 인체에 악영향을 미치는 미세먼지 농도를 줄이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2018 팩트체크 컨퍼런스

SNU팩트체크는 7월 18일 오후 2시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국내 최초로 팩트체크를 주제로 다루는 국제 컨퍼런스인 「2018 팩트체크 컨퍼런스」를 한국언론학회와 공동주최합니다.

‘거짓 정보 시대의 저널리즘(Facing misinformation & disinformation in journalism)’이 대주제인 이번 컨퍼런스에는 미국의 대표적인 정치 팩트체크 기관인 폴리티팩트(PolitiFact)의 창립자이자 퓰리처상 수상자인 빌 아데어 듀크대학교 교수 등 세계적인 팩트체크 전문가들이 참여해 국내 언론인, 학자들과 함께 팩트체크의 첨단 흐름에 대해 논의합니다.

컨퍼런스는 동시통역으로 진행되며, 팩트체크에 관심을 가진 연구자, 언론인, 시민단체 종사자, 일반인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세부 프로그램과 사전등록 등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