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증내용

    [검증 사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전 재산을 사회 환원해 변호인 선임하기도 어렵다"

    이명박 전 대통령 쪽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3월 13일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께서는 전 재산을 사회 환원했고 서울시장 4년 동안 월급도 한 푼 안 받았다"며 "변호인단은 매우 큰 돈이 들어가는데 거기 약간에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전 재산 사회 환원 등으로 돈이 부족해 변호인단 선임조차 어렵다는 이명박 전 대통령 쪽 주장은 과연 사실일까?  


    [사실검증1] 퇴임시 50억 원대 재산 신고, 부동산 시세만 150억 원대 추정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07년 12월 대선 당시 자신의 재산을 353억 8000여 만 원으로 신고했다. 이 전 대통령은 2010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며 '청계재단'을 설립하고 330억 원을 출연했다. 하지만 2012년 이 전 대통령이 마지막으로 재산 신고한 내역을 보면 논현동 주택이 35억 8000만 원, 토지가 13억 7742만 원, 예금이 7억 7464만 원 등으로 57억 9966만 원이다. 대통령 취임 직전 353억 원에서 330억을 내놨지만 남은 재산이 57억원에 이른다.

    고위공직자 재산신고 내역에 있는 부동산 가치는 공시지가다. 시세는 이보다 훨씬 높다. 이 전 대통령은 퇴임하면서 논현동 사저를 재건축했다. 대지면적 1천㎡로 2012년 시세만 108억 원이었다. 현재 이 전 대통령은 공식적으로 논현동 사저와 부인 김윤옥씨 명의로 된 논현동 토지만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부동산만 합쳐도 현재 시세를 따지면 최소 150억 원이 넘는다.


    [사실검증2]  다스 주식 등 차명 보유 의심 재산만 수천억 원대

    이명박 전 대통령은 현재 국정원 특수활동비,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실소유 의혹을 받고 있는 다스 주식을 포함해 차명으로 보유하고 있다고 의심되는 재산만 수천억 원대에서 많게는 1조 원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국정원 특수활동비 17억 (민간인 사찰 입막음+불법 여론조사 비용 포함)
    -BBK 투자금 140억 (김재수 전 LA 총영사 동원)
    -다스 비자금 450억 (경영진 300억+다스 협력사 150억)
    -각종 차명 부동산 100억 +α(도곡동 땅, 용산구 상가, 경기도 가평 별장, 제주도 토지 등)
    -17대 대선 불법 자금 (이팔성 전 우리금융 22억+11억)
    -다스 주식 1426억 (매각 공고 기준)

    -이외 차명 재산 +α


    [검증결과] 재산 사회 환원 등으로 변호사 선임 비용 대기도 어렵다는 이 전 대통령 주장은 거짓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청계재단에 330억 원을 출연하는 등 재산 일부를 사회에 환원했고 변호사 선임에 큰 돈이 드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 때문에 변호사 선임 비용 대기도 어려울 정도로 이 전 대통령 경제 사정이 어렵다는 주장은 사실로 보기 어렵다. 퇴임 직전 재산신고한 부동산 가치만 따져도 150억 원대에 이르기 때문이다. 또 현재 검찰 수사 중인 차명 의심 재산까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실제 재산은 수천억 원대에 이를 수도 있다. 따라서 "재산 사회 환원으로 변호사 선임도 어렵다"는 이명박 전 대통령 쪽 주장은 '거짓(전혀 사실 아님)'으로 판단했다.

    검증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