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관련인 없음

보충 설명

금융권에서 특정대학 출신 응시자를 선발하고자 다른 대학 출신 응시자를 떨어트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채용비리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결론부터 말하면 위법이 아니다. 이를 제재할 법적 근거가 없기 때문이다.

    • Banner munhwa logo

    최종 등록 : 2018.02.07 10:47

    검증내용

    금융권에서 특정 대학 출신 응시자를 선발하고자 다른 대학 출신 응시자를 떨어트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채용비리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공공기관이나 민간기업이 채용 시 특정 대학 출신을 우대하면 위법일까.

    결론부터 말하면 위법이 아니다. 이를 제재할 법적 근거가 없기 때문이다. 많은 공공기관이 ‘블라인드 채용’을 시행하고 있지만 이를 안한다고 위법이 되지는 않는 상황과 같다. 

    고용부 관계자는 6일 “민간기업이든 공공기관이든 직원 채용은 민법상 계약이기 때문에 국가가 강제로 개입하기 어렵고 출신 학교를 따지지 말아야 한다고 권장할 수 있을 뿐”이라며 “채용 시 비합리적인 차별적 요소가 개입되면 피해자가 인권위원회에 진정해 시정할 수 있겠지만, 계약의 형태는 무수히 많기 때문에 이를 하나의 법으로 규제하는 것은 어려운 게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국회에는 학력과 출신 학교 등을 근거로 고용, 국가자격 부여, 교육기관 교육·직업훈련 등의 영역에서 합리적인 이유가 없는 차별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출신학교차별금지법’ 제정안이 계류 중이다. 입법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2007년부터 학력 등을 차별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법안이 정부입법과 의원입법을 통해 수차례 발의됐지만 모두 국회임기 만료로 폐기된 바 있다.

    전문가들은 채용비리를 근절하기 위해선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법적 제재 근거를 마련하고, 불공정한 채용이 비도덕적이란 인식이 사회적으로 확대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정 한국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채용은 법적으로 제재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기에, 외국의 경우 법적인 제재 대신 채용비리 기업명을 공표해 해당 기업의 명예를 실추시켜 해당 기업의 상품과 서비스의 이미지도 함께 떨어뜨리는 방법을 쓴다”고 전했다. 이병훈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는 “법적인 제재 근거가 없다고 하지만, 채용비리 또한 기업의 ‘갑질’이기 때문에 정부도 사안의 중대함을 인식해야 한다”며 “정부는 채용비리를 방지하기 위한 법을 하루빨리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진영 기자 news119@munhwa.com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2018 팩트체크 컨퍼런스

SNU팩트체크는 7월 18일 오후 2시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국내 최초로 팩트체크를 주제로 다루는 국제 컨퍼런스인 「2018 팩트체크 컨퍼런스」를 한국언론학회와 공동주최합니다.

‘거짓 정보 시대의 저널리즘(Facing misinformation & disinformation in journalism)’이 대주제인 이번 컨퍼런스에는 미국의 대표적인 정치 팩트체크 기관인 폴리티팩트(PolitiFact)의 창립자이자 퓰리처상 수상자인 빌 아데어 듀크대학교 교수 등 세계적인 팩트체크 전문가들이 참여해 국내 언론인, 학자들과 함께 팩트체크의 첨단 흐름에 대해 논의합니다.

컨퍼런스는 동시통역으로 진행되며, 팩트체크에 관심을 가진 연구자, 언론인, 시민단체 종사자, 일반인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세부 프로그램과 사전등록 등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