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관련인 없음

보충 설명

서지현 검사가 검찰 내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이후 상당수 언론들은 기사 제목과 본문 등에서 이 사건의 명칭을"여검사 성추행 사건"으로 명명함. 

    • Banner mbc

    최종 등록 : 2018.02.05 16:41

    수정이유: 오타 수정

    검증내용

    1월 31일 검찰 내 진상조사단의 출범을 알린 언론의 기사 제목을 살펴보면

    "여검사 성추행 진상조사단 출범"과 같은 제목이 많았음.

    하지만, 실제 검찰 조사단의 정식 명칭은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이었음.

    실제로는 없었던 '여검사'라는 말을 넣어 사건을 규정하고 기사화했음.


    가해자 강조한 "검찰 간부 성추행" 이나 사건의 배경인 "검찰 내 성추행" 등 작명도 있었으나,

    실시간 속보와 인터넷에선 상당수 기사에서 사건을 "여검사 성추행"으로 명명.


    - 과거에도 언론들은 "피해자"를 부각시키는 기사 작법을 써 왔는지?

    2009년 9월 첫 보도된 "나영이 사건" : 피해 아동의 가명으로 사건을 명명

    2009년 10월 이후 "조두순 사건" : 상당수 언론들이 '가해자'를 붙인 이름으로 바꿈.

    => 반인륜적 범죄의 경우 가해자를 공개해야 된다는 언론 내 자성이 있었음.


    하지만, 이후에도 '트렁크녀' ,  '노래방 살인녀',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사건 등

    여성인 피해자만 자극적으로 강조한 사건 명칭이 적지 않게 반복돼 사용돼 왔음.


    - 기사 제목 만으로 "책임소재"가 흐려질 수 있다는 게 언론학 연구 결과임 (나현정, 민영 2010)

    "사건의 성격상 가해자와 피해자가 비교적 명확하게 구별될 수 있는 경우,

    이름을 짓는 행위는, 사건의 책임소재에 대한 유의미한 영향을 끼칠 수 있음"

    : 2007년 '태안 기름 유출 사고' 당시 대부분 언론이 사건 명칭에 "태안"이란 지명을 씀.

    '삼성-허베이스피릿호 기름유출 사고'라는 용어를 넣은 기사를 피실험 학생들에게 보여준 결과

    법적-도의적 책임에 대한 인식이 높아진 반면, 어쩔 수 없이 일어난 "천재"란 인식은 줄어듦.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