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보충 설명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에 따르면 대회 브랜드를 상업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선 일정한 금품을 조직위에 지급하고 권리를 취득하는 내용으로 계약(후원, 라이선스계약)을 맺어야 한다. 평창올림픽법 제25조(조직위 사전승인 의무)에 의해 조직위와 계약을 체결한 것은 조직위서 사전승인한 것으로 간주해 마케팅을 할 수 있다.  만약 이 법을 어길 시 올림픽법 제89조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 벌금을 물어야 한다. 

    • Banner press edaily

    최종 등록 : 2018.02.04 10:11

    검증내용

    대체로 사실이다.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에 따르면 대회 브랜드를 상업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선 일정한 금품을 조직위에 지급하고 권리를 취득하는 내용으로 계약(후원, 라이선스계약)을 맺어야 한다.  앰부시 마케팅(Ambush Marketing·매복 마케팅) 정도에 따라 조직위의 경고조치 선에서 끝나기도 한다.  공식후원사도 아니면서 올림픽 마크를 상품에 붙여 팔거나 올림픽 마케팅을 해선 안 된다. 지난해 12월 소셜커머스 업체 위메프는 평창을 연상케 하는 ‘팽창롱패딩’ 상품에 로고까지 붙여 홍보하면서 조직위로부터 경고조치를 받았다. 올림픽과 연상되는 마케팅을 했기 때문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공식 후원사가 아니면 올림픽 마케팅을 해선 안된다”며 “지역명인 ‘평창’으로 마케팅은 할 수 있지만 올림픽을 연상하게 하는 마케팅은 불법”이라고 말했다.
    다만 단순 지역명만 쓴 경우는 위법이 아니다. 신세계백화점은 평창 지역 특산물을 설 선물세트로 팔고 있지만 여기엔 올림픽 문구도 없고 올림픽을 연상케 하는 마케팅도 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신세계백화점의 ‘평창 설 선물세트’는 올림픽법에 저촉되지 않는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