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보충 설명

 가상 계좌를 활용해 가상 화폐(암호 화폐)를 거래하는 사람이 기존 계좌의 실명 전환을 거부할 경우 과태료를 물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발표한 가상 화폐 거래 실명제 도입 방침에 따라 이달 중 실명제를 전격 시행할 계획이다. 실명 확인을 거친 본인 은행 계좌와 가상 화폐 거래소의 같은 은행 계좌 사이만 거래 대금 입·출금을 허용하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 Banner press edaily

    최종 등록 : 2018.01.15 10:33

    검증내용

     사실이 아니다. 금융당국은 “과태료 부과는 불필요한 일”이라고 14일 밝혔다.

     금융 당국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가상 화폐 거래 실명제를 이달 중 시행하면 기존 가상 계좌는 입금이 불가능해지면서 없어질 것인 만큼 별도의 실명 전환이 필요치 않다”며 “따라서 당국도 실명 전환을 하지 않았다고 과태료를 부과하는 일이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