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다수 언론 매체, 온라인 커뮤니티

보충 설명

성폭행 혐의로 중국 공안에 체포된 아이돌 그룹 엑소의 전 멤버 크리스(중국 본명 우이판·吳亦凡)가 지난달 31일 구속된 가운데 현지에서 수감된 크리스의 모습이라며 사진이 공개됐다. 이에 국내 매체도  관련 내용을 보도해 논란이 됐다. 사실일까?

    최종 등록 : 2021.08.09 15:59

    수정이유: 검증 대상 문구 추가, 맞춤법 수정

    검증내용

    [검증대상]

    지난 1일 현지에서는 '수감된 우이판의 모습'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공개됐다. 해당 사진을 보면 위에서 아래를 바라보는 구도로 파란색 웃옷을 입은 남성들이 비좁은 공간에 누워있다. 이 가운데 붉은색 원 안에 있는 인물이 크리스라고 지목됐다.
    이 사진은 현지 온라인 커뮤니티, 웨이보 등 SNS를 중심으로 일파만파 확산됐다. 현지 누리꾼들은 "(크리스가 사진상으로는)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한 것 같다"며 비꼬았다.
    논란이 일자, 현지 일부 매체가 '교도소에서 찍힌 우이판의 모습, 비참한 상황'이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해당 사진을 게재했다. 한 술 더 떠 크리스가 먹는 식단과 일과 시간까지 공개하며 논란에 불을 지폈다. 급기야 해당 내용은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로까지 확산됐고 국내 일부 매체들까지 보도하는데 이르렀다.

    이외에도 크리스로 추정되는 한 수감자가 교도관과 마주 앉아 있는 장면의 사진이 논란에 가세했다. 

    과연 사진들 속 인물은 크리스일까.


    [검증방법]

    - 현지 언론은 어떻게 보도했는지 확인했다

    - 사진 출처를 확인했다

    - 공안 측 입장을 확인했다


    [검증내용]

    비좁은 공간에 누워있는 수감자들의 사진은 지난 7월 17일 한 포털사이트에서 올라온 글에 첨부된 사진이다.

    이 작성자는 자신이 직접 구치소에 수감됐던 일화를 밝히며 현지 한 농부가 안타깝게도 사형수가 된 사연을 전했다. 해당 글은 중국의 사형제도를 비판한 것으로 크리스의 일과는 별개의 내용이다. 크리스가 지난 7월 31일 검거된 것을 고려하면 시점 또한 맞지 않다.

    문제의 사진이 언제, 어떻게 찍혔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다만 이 작성자는 총 3장의 사진을 게재했는데 한 장은 지난 2019년 10월 구치소 내 생활에 대해 질문과 답변을 정리한 기사에서 올라왔다. 나머지 한 장은 지난 5월 구치소에서 겪은 일을 소개하는 한 블로그 게시물에 게재됐다.


    논란이 된 사진은 또 있다. 크리스로 추정되는 한 수감자가 교도관과 마주 앉아 있는 장면은 다름 아닌 항저우시 한 교도관이 수감자와 심리상담을 하는 모습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 사진은 교묘하게 좌우를 뒤바꾼 뒤 한 수감자의 얼굴을 합성해 크리스라고 지목됐다.

    하지만 해당 원본 사진은 지난 2018년 소후를 통해 보도됐으며 항저우시 구치소 웹페이지에도 올라가 있다.

    논란이 확산하자, 중국 공안부치안관리국이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치안관리국은 4일 "크리스라고 지목된 최신 사진은 모두 합성된 사진"이라며 "헛소문을 퍼트리지 말아달라"고 경고했다.

    장쑤성 공안청 사이버안전보위 총대도 해당 사진은 "크리스 사진이 아니다"라고 재차 밝혔다.


    [검증결과]

    팩트체크 결과, 현지 언론에서도 온라인 커뮤니티 글을 인용해 보도했다. 문제의 사진은 한 블로그에서 올라온 글이며 출처 또한 명확지 않다. 또 다른 사진은 명확하게 원본 사진에 합성한 사진임을 확인했다. 공안 측도 "합성된 사진"이라고 입장을 내놓음에 따라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판명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