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보충 설명

지난 11~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개최된 G7 정상회의 기념 단체 사진을 둘러싼 논란이 뜨겁다. 단체 사진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선 위치를 두고서다. 통상의 의전 원칙 등을 토대로 오해와 진실을 짚어봤다.

    검증내용

    [검증대상]

    문 대통령이 첫째 줄 중앙 근처에 자리한 것이 국제사회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위상 덕분인지 여부


    [검증방법]

    전문가 인터뷰 및 의전 매뉴얼 참고


    [검증내용]

    앞줄 중앙 文, ‘대한민국의 위상’?


    G7 회원국 7개국과 초청국 4개국 정상, 국제기구 수장 등 13명이 함께 찍은 사진 속 문 대통령은 첫째 줄 오른쪽 두 번째 자리에 위치했다. 개최국 정상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바로 옆, 중앙에 가까운 자리였다.


    문화체육관광부 역시 이를 강조하려는 듯 해당 사진을 활용한 페이스북 홍보 게시물에 ‘사진 한장으로 보는 대한민국의 위상’이라는 제목을 달았다. 해당 홍보물의 본문엔 “이 자리 이 모습이 대한민국의 위상입니다. 우리가 이만큼 왔습니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문 대통령이 첫째 줄 중앙 근처에 자리한 것이 국제사회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위상 덕분이었다는 취지로 해석되는 문구였다.


    하지만 이는 통상적 의전 서열에 따른 것일 뿐이라는 게 외교가의 상식이다. 여러 나라 정상이 참석하는 다자 외교 행사에서 단체 사진을 찍을 때 맨 앞줄 가운데에는 항상 행사 주최국이 선다. 그 외에는 통상의 의전서열에 따라 앞 뒷줄 혹은 중앙과 외곽 여부가 결정된다.


    대부분 국가는 '외빈의 격'을 나누는데 가장 의전서열이 높은 게 국가 원수인 대통령이다. 다음 서열이 행정 수반인 총리다. 서열이 같을 때는 재임 기간이 길수록, 재임 기간이 비슷하다면 나이가 많을수록 서열이 높은 것으로 보곤 한다. 이번 단체 사진도 이런 의전 매뉴얼을 충실히 따른 것으로 국가의 위상이나 국력 등과는 관계가 없다.


    실제 사진 맨 앞줄엔 주최국 정상인 존슨 총리를 제외하고는 모두 대통령들이 섰다. 존슨 총리의 왼편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오른편에 문 대통령이 자리했다. 두 정상 모두 취임 시점이 2017년 5월로, 참석 대통령 중 임기를 가장 오래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임기 6개월 차로 중앙에서 먼 끝쪽에 배치됐다.


    둘째 줄에는 모두 총리들이 섰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문 대통령보다 뒷줄에 선 것도 행정 수반인 총리이기 때문이다. 일본의 국가 원수는 일왕이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스가 총리와 같은 둘째 줄에 섰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국제연합(UN) 사무총장과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셋째줄에 섰다. 국제기구 수장의 위치는 행사 성격에 따라 달라지기도 하는데, 주최국의 재량에 따라 결정된다고 보는 게 통상적이다.


    전직 외교부 고위 관계자는 “정상회의의 경우 동선, 식사메뉴, 사진촬영 위치 등 모든 사항이 의전 요소로 하나부터 열까지 철저하기 계획된 매뉴얼에 따라 이뤄진다”며 “혹시나 모를 차별적 요소까지도 수십번에 걸쳐 점검하는 정상회의에서 사진촬영 위치를 국가위상과 연결하는 건 지나친 억측”이라고 말했다.


    [검증결과]

    문화체육관광부는 문 대통령이 첫째 줄 중앙 근처에 자리한 것이 국제사회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위상 덕분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번 단체 사진은 통상적인 의전 매뉴얼을 충실히 따른 것으로 국가의 위상이나 국력 등과는 관계가 없다. 따라서 해당 주장은 ‘전혀 사실 아님’으로 판정할 수 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