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보충 설명

역사 분야 스타 강사인 설민석씨가 세계사를 다루는 예능 프로그램에 나와 언급한 내용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집트 고고학자인 곽민수씨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설씨가 말한 내용에 오류가 많다고 지적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한국일보는 전문가들의 자문을 구해 설씨가 방송에서 말한 내용의 사실관계를 검증했다.

    검증내용

    [검증 대상]

    설민석 강사가 세계사 예능프로그램 '벌거벗은 세계사'에서 언급한 내용은 오류가 많다


    [검증 방법]

    역사학자 인터뷰


    [검증 내용]

    1.  알렉산더 대왕은  "알렉산드리아 대도서관을 만들었다"

    미국 브라운대에서 이집트학을 전공한 유성환 서울대 인문학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알렉산더 대왕이 알렉산드리아라는 도시를 세운 건 맞지만,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을 지은 건 알렉산더 대왕이 죽고 이집트를 다스렸던 프톨레마이오스 왕조”라고 설명했다. 

    ‘유물로 읽는 이집트 문명’의 저자인 김문환 차의과대 강사는 “알렉산더 대왕이 알렉산드리아 대도서관을 만들었다는 건 잘못된 내용”이라며 “기원전 300년을 전후한 프톨레마이오스 1세 시기 건립됐다”고 말했다. 

    이집트 고고학자인 곽민수씨는 페이스북에서 “알렉산드리아 도서관은 프톨레마이오스 2세 때 세워졌다는 게 정설” 이라고 주장했다.


    2. 카이사르가 이집트에서 로마로 돌아갔을때 한 말은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이다.

    김문환 강사는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는 말은 카이사르가 클레오파트라와 열애하던 중 폰투스에서 로마에 대한 반란이 일어났고, 폰투스로 간 카이사르가 반란을 진압한 뒤 로마 원로원에 보낸 전갈에 쓰여 있던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유성환 연구원도 “카이사르가 폰투스의 왕 파르나케스 2세와의 젤라 전투에서 승리한 후 원로원에 보낸 편지에서 언급했다는 설이 가장 널리 알려진 내용”이라고 말했다.


    3. 한편,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고대사 자료를 리서치하는 과정에서 일부 오류가 있었던 점에 대해 죄송하다"고 전했다.


    [검증결과]

    설민석 강사가 예능프로그램  벌거벗은 세계사에서 언급한 내용들에는 오류가 많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