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보충 설명

해마다 연말이면 증시에서 대주주 요건을 피하기 위한 개인투자자들의 매물이 쏟아졌다. 올해는 대주주 기준을 10억원에서 3억원으로 하향조정할 예정이었으나, 대규모 매물로 인한 증시 충격을 우려한 개인투자자들의 거센 반발로 종전대로 유지했다. 올해 증시 마감을 8거래일 앞두고 있는 가운데 과연 개인들의 양도세 회피 물량이 얼마나 출회될까.

    검증내용

    12월 개인 되레 4조 순매수…"개인 매물을 다른 개인이 샀기 때문"

    주식 양도소득세 부과 대상이 되는 대주주 확정 시점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28일 기준 직계가족 합산으로 한 종목을 10억 원 이상 보유하고 있는 투자자는 양도차익의 22~33%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

    애초 대주주 요건을 10억 원에서 3억 원으로 낮출 예정이었으나, 이로 인한 매물이 대규모로 쏟아져 증시에 큰 충격을 줄 것이라며 개인투자자들이 극심하게 반발하자 현행 10억 원을 유지키로 했다.

    올해 증시에서 개인 투자자의 대거 순매수한 데다 코스피지수가 2700을 넘어 사상 최고치, 코스닥지수도 18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어 금액을 기준으로 한 대주주 요건에 해당하는 개인투자자의 수가 예년보다 많이 늘어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따라서 양도소득세를 피하기 위한 개인투자자들의 보유 주식 출회 물량이 증시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해마다 연말이면 개인투자자 대거 순매도

    해마다 연말이면 대주주 요건과 맞물려 개인투자자들의 매물이 대거 나타났다. 개인들은 연말에 주식을 팔았다가 연초가 되면 다시 사들이는 양상이 되풀이됐다.

    11~12월 두 달간 코스피와 코스닥의 개인투자자 매매 동향을 보면 2016년에는 2조3천808억 원, 2017년에는 6조4천763억 원, 2018년에는 6천761억 원, 작년 3조3천927억 원을 각각 내다 팔았다.

    12월 한 달만 보더라도 2016년에는 1조5천878억 원, 2017년 5조1천317억 원, 2018년 1조5천794억 원, 작년 4조8천230억 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2017년에는 대주주 기준이 25억 원에서 15억 원으로, 작년에는 15억 원에서 10억 원으로 낮아진 해로 순매도 규모가 훨씬 컸다.

    특히 작년 코스피에선 개인의 매도 행진이 14거래일 연속 이어졌고, 대주주 요건 확정 시점인 12월 26일엔 하루 순매도 규모가 코스피(4천673억 원)와 코스닥(5천442억 원) 합해 1조115억 원에 달하기도 했다.

    올해는 대주주 요건이 작년과 같은 10억 원이지만 개인들의 매물이 예년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산된다. 올해 들어 지난 16일까지 개인은 코스피 시장에서 46조9천215억 원, 코스닥시장에서 17조331억 원 어치나 사들였기 때문이다. 양 시장 순매수 규모가 무려 64조 원에 달한다.

    올해 11월까지 국내 주식시장에서 개인투자자가 거래한 금액은 3천774조 원으로 지난 한 해 동안의 1천484조 원을 2.5배나 웃돌았다. 개인이 전체 거래대금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64.0%에서 올해 75.5%로 높아졌다.


    ◆12월 4조 넘게 순매수…. 개인이 개인 매물 사들여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증시에서 단일 종목 보유 주식이 10억 원 이상인 주주 수는 전체 개인투자자(2천580만8천345명)의 0.05%인 1만2천639명이었다. 보유 금액은 199조9천582억 원으로 개인 전체 보유금액(417조8천893억 원)의 47.8%를 차지했다.

    최근 코스피지수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고, 코스닥지수도 18년 만의 최고치 행진을 지속하고 있다. 개인들의 주식 순매수 규모가 64조 원에 이르는 데다 주가도 크게 오르면서 보유 주식 금액도 높아졌다. 따라서 개인투자자의 차익 시현 및 양도세를 피하기 위한 매물이 늘어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올해는 예상과는 정반대의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11월에는 개미들이 코스닥에서는 6천303억 원 샀으나 코스피에서는 2조7천836억 원을 순매도, 보유 주식을 10억 원 밑으로 낮추는 행보가 본격화되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던 개인들이 12월 들어 전날까지 코스피 3조817억 원, 코스닥 1조158억 원 등 4조 원 넘는 대규모 순매수를 기록하고 있다. 언뜻 개인들의 대주주 요건에 따른 매물 출회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증시 전문가들은 개인이 내놓는 매물을 또 다른 개인이 사들이면서 나타난 착시현상이라고 분석했다. 양도세 회피 물량을 압도하는 개인들의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코로나 19 백신 보급에 따른 내년 경기회복 및 기업실적 개선 기대감으로 위험자산인 주식을 사려는 수요가 줄을 잇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엔 개인들의 주식 매수 대기 자금인 고객예탁금이 무려 60조 원을 넘어서는 등 풍부한 유동성이 뒷받침하고 있다.

    김민기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올해 국내 증시가 탄탄한 흐름을 보이며 연말 차익 시현을 위한 개인의 순매도가 예년보다 강할 수 있다"라며 "다만 위험자산 수요 지속과 저가매수 수요가 높게 유지되는 현 상황에선 양도세 회피 매물 출회에 따른 주가 하락 시 매수 주체가 또 다른 개인투자자일 가능성이 크다"라고 분석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