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이동욱 경기도 의사회장

  • 기타
  • 정치, 사회, 코로나 바이러스
보충 설명

다음 달 3일, 보수 단체가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현직 의사인 이동욱 경기도 의사회장이 정부가 집회와 예배의 자유를 억압하는 ‘정치 방역’을 한다며 특정 논문을 근거로 제시했다. 과연 사실일까.

    검증내용

    [검증 대상]

    “문 정부 정치방역 확실한 증거 나왔다"


    이동욱 경기도 의사회장이 올린 유튜브 영상 제목이다.

    한 논문을 근거로 '애국 보수' 세력이 마녀 사냥 당하고 있다는 주장이 담겼다.




    해당 주장이 과연 사실일지 따져봤다.


    [검증 방법]

     

    관련 논문 및 연구자료 분석, 정부 관계자 및 전문가 인터뷰


    [검증 내용]

     

    1. 국민 10%가 이미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동욱 회장은 대구 가톨릭대 병원과 경북대 공동 연구팀의 논문을 근거로 내밀었다.



    연구팀은 지난 5, 6월 대구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적이 없는 성인 남녀 198명을 검사했다.

    그 결과 조사 대상의 7.6%인 15명에게서 항체가 발견됐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나았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동욱 회장은 유튜브 영상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이동욱 / 경기도 의사회장 (8일 유튜브) : 우리나라 국민이 5천만 명입니다. 저 논문에 의하면 10%는 질병에 걸렸다가 나은 국민이에요. 500만 명이에요. 그런데 정부 확진자 통계는 2만 명밖에 없어요.]


    가능성 있는 얘기일까? 해당 논문을 쓴 연구진을 찾아 직접 물어봤다.

    연구진은 YTN 인터뷰를 통해 "대구 지역에 국한한 연구 결과를 전국으로 확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대구의 병원 한 곳에서만 연구가 진행됐기 때문에 결과를 일반화 하기엔 표본 크기가 너무 작기 때문이다.

    논문 끝 부분에는 “조사 결과의 일반화 가능성을 대구로 제한한다”라는 문구도 등장한다.



    올해 초 대구에서 터진 '신천지 사태'도 연구 결과를 일반화할 수 없는 핵심 이유 중 하나다. 연구가 진행된 곳의 장소적 '특수성' 때문이다.



    [이혁민 / 세브란스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 대구 가톨릭병원(연구 대상자 모집)이 위치한 지역이 대구 신천지 신도들이 밀집해서 사는 지역이에요. 그 지역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을 수밖에 없는 지역이에요.]


    국민 10%가 감염됐다는 이동욱 회장의 주장은 논문을 지나치게 확대 해석한 결과다.


    2. '정치방역'의 확실한 증거?…최근 조사 살펴보니


    이동욱 회장은 논문을 제시하며 ‘정치방역’의 확실한 증거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논문이 발표된 시점은 광복절 집회 이전인 지난 7월이다.

    당시에도 지금처럼 많은 논란이 있었지만, 대다수 전문가들은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최원석 /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비율을 전국적으로 확대할 순 없어요. 왜냐하면 감염이 확산된 정도가 다르잖아요. (해당 연구의) 샘플 사이즈는 좀 작아요.]


    최근 방역 당국은 무증상 감염 양상을 파악하기 위해 직접 항체 생성률을 조사해 발표했다.



    지난 6월 10일부터 8월 13일까지 전국 13개 시도에서 수집한 1440건의 혈청에 대해 조사가 이뤄졌다.

    잔여 혈청 1,440건 가운데 항체 및 중화항체 양성반응은 단 1건, 항체 생성률은 0.069%에 불과했다.

    서울 서남권 의료기관 내원환자 1500명을 대상으로 했던 또다른 검사에서도 항체보유율은 0.03%가 나왔다.

    국민 10%가 코로나19에 걸렸을 거라던 이동욱 회장의 예측이 빗나간 것이다.


    [검증 결과]

     

    이동욱 회장의 '정치 방역' 주장은 이미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됐음을 전제로 한다.

    전국민의 10%가 코로나에 걸렸는데, 정부가 방역 실패의 책임을 광화문 집회로 돌리기 위해 방역 결과를 조작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근거로 제시한 논문은 코로나19 감염률이 높았던 대구 지역에서만 연구가 진행했을 뿐만 아니라 표본 수가 적어 그 결과를 전국으로 확대하기 어렵다.

    최근 방역당국이 전국 13개 시도, 1440명을 대상으로 한 항체 조사 결과에서도 항체 생성률은 0.069%로 나타났다. 이 회장의 주장대로라면 144명이 항체가 있어야 하는데, 단 1명에게서만 항체가 나온 것이다. 

    이동욱 회장이 주장한 '전국민 10% 감염'과 '정치 방역'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