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온라인 커뮤니티

  • 기타
  • 사회, 코로나 바이러스
보충 설명

서울 반포한강공원 잔디밭 사진이 온라인상에 퍼지며 논란이 일었다. 사진 속 한강공원 잔디는 갈아엎어져 흙바닥이 된 상태다. 이에 일부 누리꾼은 한강공원 내 밀집이나 취식을 막기 위한 서울시 측 조치가 아니냐며 추측에 나섰다. 현재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강공원 내 밀집 지역 출입 통제 조치를 하고 있다. 과연 누리꾼들의 주장은 사실일까?

    최종 등록 : 2020.09.15 16:53

    검증내용

    [검증방식]

    -서울시 관계자 인터뷰


    [검증내용]

    ■15일 서울시 관계자는 "반포한강공원이 저지대라서 지난 장마 기간 폭우로 침수됐다"며 "침수가 장기화되며 잔디가 죽고, 일부 시설 파손이 발생함에 따라 정비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에 따르면 장마 후 반포한강공원은 재개장됐지만, 침수 과정에서 발생한 시설들이 시민안전을 위협할 수 있어 복구를 진행 중이다.

    ■실제로 반포한강공원에 있는 잠수교의 경우, 지난달 2일 불어난 한강에 잠기며 같은 달 13일까지 통제가 지속됐다. 또한, 서울시는 현재 반포 등 서울 시내 일부 한강공원 내 밀집 지역에 대해 시민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검증 결과]

    서울시 관계자의 답변을 토대로 반포한강공원 잔디밭이 갈아엎어진 것은 장마로 인한 정비 작업일 뿐, 인구 밀집 금지를 위한 것이 아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