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보충 설명

서울퀴어문화축제의 온라인 개최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매년 있었던 성소수자 혐오 발언은 물론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까지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공유되고 있다. 가짜뉴스 생산·전파에는 기독교계는 물론 언론까지 가세하는 모양새다. 모두 사실일까. 팩트체크했다. 

    최종 등록 : 2020.09.11 15:09

    검증내용

    [검증대상] "서울시가 서울퀴어문화축제를 12일간 서울시청 앞에서 하도록 허가했다"


    "동성애 축제를 12일간 서울시청 앞에서 (하도록 서울시가) 허가했다는군요. 이게 말이 되나요? 작년 참석자가 6만 명이었다는데..." - 9월 10일 네이버의 한 인터넷 카페


    "정부는 추석 이동도 자제하라고 하면서 저런 축제를 승인했다니 이건 막아야 합니다." - 9월 7일 네이버의 한 인터넷 카페


    서울퀴어문화축제의 온라인 개최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매년 있었던 성소수자 혐오 발언은 물론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까지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공유되고 있다

     

    서울퀴어문화축제의 온라인 개최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매년 있었던 성소수자 혐오 발언은 물론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까지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공유되고 있다. 가짜뉴스 생산·전파에는 기독교계는 물론 언론까지 가세하는 모양새다.


    "코로나로 인해 교회의 집회는 막으며 문란한 동성애 축제는 허용하는 서울시. 공산주의는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일부일처제를 부인하며 성소수자를 보호한다며 (중략) 모두를 받아들입니다. 그야말로 개판이 되는 거지요." - 7월 24일 네이버의 한 블로그


    "불특정 다수가 무작위로 뒤섞이는 축제의 특성상 개개인을 통제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 전염병으로 국가 위기에 놓인 시기 가운데 축제를 여는 것이 비상식적이란 겁니다." - 8월 24일 기독교텔레비전(CTS) 방송


    올해 서울퀴어문화축제를 앞두고 공유되는 가짜뉴스는 크게 두 가지다. ▲ 코로나19 시국에 동성애자 수만 명이 서울광장에 모인다 ▲ 정부와 서울시가 주최 측에 서울광장을 열어줬다는 내용이 그것이다. 모두 사실일까? 팩트체크했다. 


    [검증사실] 주최측, 두 차례 연기 후... "방역당국 지침따라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


    2000년부터 시작된 서울퀴어문화축제는 통상 5월 말~6월 초에 진행돼왔다. 하지만 주최 측은 코로나19 확산 때문에 6월 말로 개최를 미뤘고, 이후에도 상황이 여의치 않자 9월 말로 한 차례 더 개최를 미뤘다.


    지난 4월 두 번째 연기 소식을 전하며 양선우 조직위원장은 "국가적 보건 안전 위기를 빌미 삼은 성소수자와 사회적 약자에 대한 혐와와 차별의 확산 및 서울퀴어문화축제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이 진행되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2016년 6월 11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7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중 사진. 

     

    특히 주최 측은 지난 7월 16일 "9월 18일~29일 서울퀴어문화축제를 개최한다"라며 "방역 당국의 지침에 호응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겠다"라고 밝혔다. 축제의 두 축은 한국퀴어영화제와 서울퀴어퍼레이드인데, 7월 24일엔 "한국퀴어영화제 전 프로그램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7월 31일과 8월 3일엔 서울퀴어퍼레이드의 핵심 행사인 부스 운영 및 무대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참여 단위들에게 온라인 진행을 안내했고 감사하게도 모든 단위에서 이를 응원해줬다"라고 전했다. 9월 10일에도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안전한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된다"고 발표했다.


    [검증사실] 서울시 "코로나19 상황, 행사 개최는 당연히 금지... 사용신고 수리 취소될 것"


    지난 14일자 조선일보 32면에 실린 "광화문 집회" 홍보 광고 

     

    '정부와 서울시가 다른 집회는 금지하면서 서울퀴어문화축제만 허가했다'라는 주장도 여러 경로를 통해 퍼지고 있다. 이 내용은 코로나19 재확산의 중심에 있는 광복절 집회의 신문광고에도 담겨 있는 내용이다. 해당 광고에는 "동성애 축제는 12일간 허용하면서 8.15 문재인 탄핵 집회는 금지하는 문재인을 규탄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우선 서울시가 관리하는 서울광장 이용은 허가가 아닌 신고에 의해 가능하다. 2010년 서울시의회는 '서울광장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안'을 의결하면서 서울광장 이용을 허가제에서 신고제로 바꿨다. 당시 오세훈 시장이 재의 요구, 대법원 제소 등을 통해 반발했지만 2011년 박원순 시장이 이를 철회했다.


    2016년에는 서울퀴어문화축제를 반대하는 이들이 주민청구를 통해 조례 개정을 요구했지만 서울시는 "유효 서명인 수 미달"로 이를 기각했다. 2019년에도 기독교계에서 집회금지가처분신청을 냈지만, 법원이 "표현 및 집회의 자유를 제한할 수 없다"며 이 역시 기각했다.


    서울퀴어문화축제 중 진행되는 서울퀴어퍼레이드 주최 측 페이스북에 올라온 "온라인 개최" 안내문. 

     

    서울퀴어문화축제 측은 아직 개최 일정을 미루지 않았던 지난 3월 10일 '6월 12일 서울광장을 사용하겠다'라고 서울시에 신고한 바 있다. 앞서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서울광장 사용 금지 기간을 '2월 10일~4월 30일'로 발표(행정명령)했던 상황이었고, 신고제 원칙에 따라 6월 12일 자 신청은 조례에 따라 수리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자 서울시는 서울광장 사용 금지 기간을 연장해왔고 이는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그 과정에서 서울시는 서울퀴어문화축제 측을 비롯해 서울광장 사용을 신청한 이들에게 신고 취소를 요청해왔다. 이에 따라 서울퀴어문화축제 측도 총 두 차례 냈던 신고를 모두 취소한 바 있다.


    서울시 측은 "서울광장 사용은 신고제로 운영하고 있으며 사용 신고가 있는 경우 원칙적으로 수리해야 한다"라며 "하지만 코로나19 위기 상황이 지속될 경우 서울광장에서의 행사 개최는 당연히 금지될 것이며 서울광장 사용 신고 수리는 취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검증결과] 전혀 사실 아님


    서울퀴어문화축제 주최 측은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이미 두 차례 행사를 연기한 바 있다. 또한 한국퀴어영화제와 서울퀴어퍼레이드 행사(부스 운영 및 무대프로그램 포함)에 대해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안전한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한다"라고 발표했다. 또한 서울시는 현재 서울광장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광장 사용을 신청한 이들에게 신고 취소를 요청했다. 서울퀴어문화축제 측도 두 차례 냈던 신고를 모두 취소했다. 


    이런 사실을 종합적으로 살펴봤을 때 "동성애 축제를 12일간 서울시청 앞에서 (하도록 서울시가) 허가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보론] 서울퀴어문화축제 : 9월 18일~29일 '전면 온라인' 진행


    제21회 서울퀴어문화축제는 오는 18일~29일 전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주최 측은 "행사의 방식이 변경되고 이에 따라 이전처럼 우리가 서울 도심에 다 같이 모일 순 없게 됐다"라며 "하지만 새롭게 준비되는 프로그램을 통해 다시 한번 우리가 마음으로 연결돼 있다는 공통의 기억을 만들어나갈 수 있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낯선 세상이라도 우리는 스스로의 자긍심 가득한 삶을 위해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변화를 향해 나아가는 길에 기꺼이 서로를 무지갯빛으로 북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퀴어문화축제는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유행 당시 축소 및 일부 온라인으로 운영된 바 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