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관련인 없음

보충 설명

    • Banner inews24

    최종 등록 : 2017.09.15 16:53

    검증내용

    편의점 야외 테이블에서 술을 마시는 장면을 종종 목격하게 된다.  그런데 이렇게 편의점에서 술을 마시는 것은 괜찮을까. 많은 이들이 아무렇지 않게 편의점 안팎에서 음주를 즐기고 있는 탓에 당연한 것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엄밀히 말하면 이는 '불법'이다.


    우선 식품위생법 제21조에서는 휴게음식점일 경우 음료와 컵라면, 분식 같은 간편조리식을 판매할 수 있으나 음주행위가 허용되지 않고 있다. 또 음식을 판매하면서 부수적으로 음주행위가 허용되는 영업을 하기 위해서는 일반음식점으로 영업해야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편의점들은 일반음식점 등으로 지자체에 신고하지 않은 상태이기에 이용 고객들은 편의점 내에서 술을 마실 수 없다.  


    또 편의점들이 인도와 차도에 테이블을 설치할 경우 상황에 따라 식품위생법, 건축법, 도로법, 주차장법 등의 규제를 받는다. 특히 도로에 설치한 파라솔, 테이블과 의자는 장애물로 간주돼 교통에 지장을 주는 행위를 금지하는 도로법 제61조, 도로교통법 제68조 2항 등에 위반된다.

     

    지방자치단체장이 간혹 야외 영업 허가 지역을 지정할 수 있지만 소음 민원이나 안전을 이유로 이를 허가해주는 지자체는 많지 않다. 이를 어길 시 1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만 원 이하의 징역에 처해진다. 


    서울시 보도환경개선과 관계자는 "건물과 보도 사이에 있는 3~5m 가량의 빈 공간에 테이블을 설치하면 '건축법'을, 일반 보도에 설치하면 불법 점유율로 간주해 '도로법'으로 제재할 수 있다"며 "특히 어떤 법규를 적용해도 편의점들이 야외에 테이블을 설치해 음주를 허용하게 하는 것은 대부분 불법이기 때문에 제재 대상에 포함된다"고 규정했다.


    그럼에도 편의점이 이미 시민들 사이에서 간편 음주를 위한 공간으로 인식돼 버린 탓에 현실을 반영해 이를 허용할 수 있게 법을 개정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점주 입장에서도 편의점 앞에 테이블을 설치했을 경우 매출 상승에 도움이 되기에 불법인 것을 알면서도 운영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단속 권한을 가진 각 지자체 역시 단속의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테이블 등을 수거 조치하거나 주의를 주고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지만 단속할 때만 잠시 테이블을 없앨 뿐 다시 재설치 후 영업하는 일이 잦다. 때문에 무엇보다 점주와 이용객들이 편의점 앞 테이블 음주가 불법이라는사실을 먼저 인지하고 이에 협조하는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2018 팩트체크 컨퍼런스

SNU팩트체크는 7월 18일 오후 2시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국내 최초로 팩트체크를 주제로 다루는 국제 컨퍼런스인 「2018 팩트체크 컨퍼런스」를 한국언론학회와 공동주최합니다.

‘거짓 정보 시대의 저널리즘(Facing misinformation & disinformation in journalism)’이 대주제인 이번 컨퍼런스에는 미국의 대표적인 정치 팩트체크 기관인 폴리티팩트(PolitiFact)의 창립자이자 퓰리처상 수상자인 빌 아데어 듀크대학교 교수 등 세계적인 팩트체크 전문가들이 참여해 국내 언론인, 학자들과 함께 팩트체크의 첨단 흐름에 대해 논의합니다.

컨퍼런스는 동시통역으로 진행되며, 팩트체크에 관심을 가진 연구자, 언론인, 시민단체 종사자, 일반인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세부 프로그램과 사전등록 등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