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보충 설명

정부가 26일 집단휴진(파업)에 나선 의사들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가운데, '세브란스 과별 전공의대표끼리 회의 중이었는데 서대문경찰서에서 급습했다'라는 카톡 내용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논란이 됐다. 사실일까? 팩트체크했다. 

    최종 등록 : 2020.08.26 16:48

    검증내용

    [검증대상] "세브란스에서 과별 전공의대표 회의 중이었는데 경찰 급습"


    정부가 26일 집단휴진(파업)에 나선 의사들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가운데, '세브란스 과별 전공의대표끼리 회의 중이었는데 서대문경찰서에서 급습했다'라는 카톡 내용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논란이 됐다. 


    이날 '널리 퍼트려달라'고 한 카톡방에는 "서대문경찰서에서 세브란스 병원에 암병원 본관 진입 협조요청을 전달했고, 이에 병원 총무팀에서 진임의협회장에게 해당사실을 알렸다고 한다"면서 "당시 의국장(전공의) 회의가 진행 중이었고 즉시 해산했다고 한다"고 써 있었다. 여기에 "이게 사실 확인된 사항"이라고까지 덧붙였다. 사실일까. 


    "세브란스 과별 전공의대표끼리 회의 중이었는데 서대문경찰서에서 급습했다" 카톡 내용이 인터넷을 통해 퍼져 논란이 됐다.

     

    [검증사실] 

    세브란스 병원 측 "전공의 학생이 1인시위... 시위활동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고 안내한 게 전부"

    서대문경찰서 측 "출동사실 없다. 이상한 지라시... 내사 착수"


    그러나 병원과 서대문경찰서에 확인 결과 이 카톡방 메시지는 전혀 사실이 아니었다. 


    세브란스 병원 관계자는 26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오전에 전공의 학생이 병원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었는데, 주위에 친구들도 몇명이 있었다"라면서 "시위 활동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고 병원에서 안내한 게 전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렇게 되면 경찰이 출동할 수도 있다고 했는데, 그 말이 와전됐다"라고 덧붙였다.


    서대문경찰서는 해당 내용이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반박했다. 경찰서 관계자는 "오늘 세브란스 병원에 출동한 일이 없다, 이상한 지라시가 퍼지고 있는데 사실이 아니며 내사에 착수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대한의사협회는 이날 '제2차 전국의사총파업'을 시작했다. 정부는 파업에 동참한 나선 전공의와 전임의들에게 업무개시 명령을 발동했다. 보건복지부는 의료법 59조에 따른 업무개시명령에 따라 수도권 수련병원의 응급실과 중환자실부터 현장조사해 근무여부를 확인, 개별적 업무개시명령 후 이행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검증 결과] 전혀 사실 아님


    카톡방 메시지에서 언급된 세브란스 병원과 서대문경찰서에 직접 확인한 결과, <오마이뉴스>는 "서대문경찰서에서 세브란스 병원에 암병원 본관 진입 협조요청을 전달했고, 이에 병원 총무팀에서 진임의협회장에게 해당사실을 알렸다고 한다"라는 카톡방 메시지를 '전혀 사실 아님'으로 판정한다. 


    세브란스 병원 측에 직접 확인한 결과, 병원 측은 '1인시위를 하는 전공의 학생에게 시위활동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고 안내'했고, 이 과정에서 병원 측은 "이렇게 되면 경찰이 출동할 수도 있다고 했는데 그 말이 와전됐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서대문경찰서 역시 세브란스 병원에 경찰이 출동한 사실이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