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김은혜

  • 정치인(공직자)의 발언
  • 정치
보충 설명

코로나 19의 확산과 관련해 광화문 집회를 주도한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에 대한 국민적인 분노가 커지자 미래통합당도 '선 긋기'에 나섰다.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8월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통합당은 전 목사와 아무 관계가 없다며 함께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광훈 목사는 정부의 방역 시책에 협조하지 않을 채 공동체의 안위마저 위협하는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을 했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 주장은 과연 사실일까?

    검증내용

    [검증 방법]

    영상 확인, 자료 및 사진 확인

    [검증 내용]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지난해 11월 20일.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을 이끈 황교안 전 대표가 단식 농성에 돌입한 첫 날 입니다. 황 전 대표가 청와대 인근 천막에서 문재인 대통령 하야 집회에 참석한 전광훈 목사를 만나러 간 장면을 떠올리는 분들도 계실 텐데요.

    당시 황 전 대표가 "정말 죽기를 각오하고 싸우면 못 이기겠냐"며 "함께 이길 수 있도록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라고 인사했고요. 황 전 대표, 전 목사와 함께 무대에 오른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황 대표의 뜨거운 애국심과 전 목사의 기도가 하나 되길 바란다"고도 했죠. 이후 황 대표는 전 목사와 손을 잡고 "전광훈 목사님 한국기독총연합 만세, 황교안과 한국당 만세, 위대한 대한민국 만세"를 외치며 만세 삼창을 했습니다.

    사실 황 전 대표와 나경원 전 원내대표 등 한국당 시절 지도부는 전 목사 등이 주도한 광화문 일대 보수 집회에 여러 차례 참석했는데요. 허윤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9일 "20대 국회에서만 미래통합당과 전광훈 목사가 함께했던 집회가 기사로 확인된 것만 무려 11차례나 된다"고 밝히기도 했죠.

    지난해 10월 9일과 같은 달 25일에도 황 전 대표는 일반 시민 자격이라고는 했지만 나 전 원내대표와 전 목사가 대표로 있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 투쟁본부'가 주최한 집회에 참석해 태극기를 흔드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18일 한 언론과 통화에서 "(전 목사랑 통합당이 계속 같이 언급되는 것은) 황교안 전 대표와 전 목사의 개인적 인연이 많이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는데요. 황 전 대표의 개인적 친분만 있었을까요.

    1월 31일 당시 한국당 원내대표였던 심재철 전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기독자유당 창당대회를 개최한 전 목사와 김 전 지사를 향해 '통합 러브콜'을 보냈는데요. "국민 분노를 광장으로 끌어 모은 것은 소중한 공로"라며 "자신의 미래를 위해서나 한국 정치의 미래를 위해서는 '통합 열차'에 함께 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했지요.

    김무성 전 의원도 2월 미래통합당 출범을 앞두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아직 흩어져 있는 나머지 보수우파의 리더들도 나라를 구한다는 절박한 사명감을 가지고 미래통합당의 빅텐트로 헤쳐 모여,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저지할 역사적 사명에 부응해야 한다" 며 "자유통일당의 김문수 전 지사와 전광훈 목사, 우리공화당의 조원진 의원, 그리고 홍문종 의원과 이정현 의원 등도 모두 우파 보수의 통합에 동참하기를 간절히 부탁 드린다"고 했습니다.

    물론 통합당과 전 목사의 관계가 늘 좋았던 것만은 아닙니다. 전 목사가 통합당에 합류하지 않고 기독자유통일당을 창당한 것만 봐도 알 수 있는데요. 전 목사는 1월 2일 유튜브 채널 너알아TV에 출연해 "3일 전에 정말 내 인생 일대의 충격적인 통보를 받았다. 황 대표님 측으로부터 ‘앞으로 전광훈 목사와 함께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결별 소식을 전하기도 했고요.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