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증내용

    [검증 대상]

    최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과 국토교통부는 서로 다른 통계치를 근거로 아파트 시세를 분석해 공방을 벌였다. 경실련은 KB부동산 시세를 기준으로 지난 3년간 53% 올랐다고 주장했고, 국토부는 한국감정원 자료를 바탕으로 14% 올랐다며 반박했다. 수치가 이렇게 크게 차이나는 이유는 표본 조사 방식의 차이 때문이다. 경실련과 국토부는 모든 아파트 거래값을 반영하지 않고, 특정 아파트 집단을 선택해 각자 산정 기준을 적용하는 방식을 택했다.

    [검증 내용]

    이에 한경닷컴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서 서울시 아파트 실제 거래가격 목록을 전수 조사해 중위값을 가지고 분석을 진행해봤다. 보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부동산 시장의 현 주소를 파악해보기 위해서다.

    [검증 결과]

    그 결과 서울 집값은 지난 3년간 약 30% 가량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상승률도 컸지만 구별 격차가 두드러졌다. 강남3구(강남, 서초, 송파)와 용산 등 이른바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지역은 60~80%대의 높은 상승률을 나타낸 반면 강북, 강서 지역의 집값 상승률은 10~20%에 그쳤다. 지역에 따라, 소득 계층에 따라 집값 양극화가 거세졌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 취임 후 3년 동안 가장 많이 집값이 오른 곳은 강남3구와 용산구였다. 송파구 아파트 중위가격은 3년간 무려 83%나 치솟았다. 용산구는 79%, 강남구는 67%, 서초구는 64% 폭등했다.

    뒤이어 영등포구가 53% 상승했다. 성북구·서대문구·노원구·중구·종로구·동작구·광진구·성동구·강북구·금천구·마포구·관악구 등 12개 자치구는 40%대 증가율을 보였다. 강서구·동대문구·은평구·강동구·중랑구 등 5곳은 30%대 올랐다.

    반면 양천구는 17%로 25개 자치구 중 가장 저조한 상승률을 보였다. 구로구도 18% 증가하는데 그쳤다. 양천구와 구로구는 가장 큰 상승세를 보였던 송파구에 비해서 5분의 1 수준밖에 오르지 못한 셈이다.



    검증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