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증내용

    [검증 방법]

    1. ‘위안부’가 강제동원 아니라는 쪽의 논리부터 살펴보겠습니다.

    2. 이 논리, 어디가 잘못됐는지 짚어보겠습니다.


    [검증 내용]


    1. ‘위안부’, 강제동원 아니다? 어디에서 나온 주장인가.


    SBS 사실은 팀은 5월 7일 이용수 할머니의 첫 기자회견 이후 28일까지 구독자 10만 이상 보수 정치 유튜브 채널에서 위안부 관련 영상을 얼마나 만들었는지 전수 분석했습니다. 총 22일간 48개 채널에서 400개 가까운 영상물이 올라왔습니다. 이 가운데는 위안부의 역사를 부정하는 영상물도 38개나 됐습니다. 그 중심에는 ‘위안부는 강제동원 된 게 아니다’라는 주장이 있었습니다. 주로 반일 종족주의의 저자,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의 논거가 인용됐습니다.



    “위안부 피해자들이 노예처럼 끌려가지 않았다, 다만 좋은 데 취직시킨다는 속임수는 있었다.” 

    책 속에는 이런 내용이 있습니다.


    이달 초 출간한 새 책에서는 위안부 동원의 문제를 사회로 돌려버리기도 합니다. 위안부 동원에 주선업자·업주·남성·가부장제도까지 모두 가담했다, 여성들 속여서 성매매시키는 일이 많았다, 당시 여성 인권도 열악했다, 그러니까 일본군에만 책임을 지울 수 없다는 것입니다.


    공동 저자인 주익종 낙성대경제연구위원은 유튜브 방송을 통해 이렇게 말하기도 했습니다.


    “자발적으로 갔단 얘기가 아니라, 가난한 집에서 부모들이 워낙 먹고살기 힘들고 그러니까 딸을 팔아요.” 

    “그 당시의 가부장제, 자기 자식을 넘길 수 있던 가부장권 같은 게 있었다는…”


    그러니까, 이 전 교수 측 논리는 “협박과 속임수, 가부장제 등으로 인한 동원은 ‘강제동원’이라고 볼 수 없다.”는 겁니다.

    이들의 이야기는 극우 성향 유튜브를 타고 재인용돼 ‘위안부’ 피해자를 향한 무차별적 공격으로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2. 뭐가 문젠가?


    협박이든 속임수든, 본인 의사에 반하는 것이기 때문에 강제성 있는 것은 당연합니다.


    1945년 미군 문서를 보면, “한국인 여성이 강제와 사기를 통해, 즉 의사에 반해 위안부가 됐다”고 명시돼있습니다.

    일본의 고노 담화조차 ‘감언에 의한 동원도 본인 의사에 반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 전 교수의 강제동원 개념이 협소하고 단편적이었던 겁니다.

    이런 비판을 의식한 듯, 새 책에서는 위안부 문제를 사회 책임이라고 돌렸지만

    1938년 조선총독부 법원은 여성을 모집해 위안부로 보낸다고 말한 조선인을 유언비어 유포죄로 처벌했습니다.


    [검증 결과]

    이 전 교수 논리대로라면 유대인 600만 명이 학살된 홀로코스트에 대해 유대인은 수천 년 차별받고 종종 학살에도 시달려 왔는데 열악했던 유대인 인권이 문제다, 히틀러 책임만은 아니다로 귀결됩니다. 독일 형법상으로는 역사 부정죄에 해당할 수 있는 말입니다.


    결론적으로 ‘위안부’ 강제동원 아니라는 주장, “전혀 사실 아님”입니다.

    검증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