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국내외 온라인 커뮤니티 및 일본 정치인

보충 설명

5월 25일 진행된 이용수 할머니(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기자회견 내용이 일본 정치인이나 언론에 의해서 왜곡되고 있습니다.국내에서도 "일본 극우들의 주장과 똑같은 발언"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어 팩트체크 했습니다. 

    최종 등록 : 2020.05.28 19:39

    검증내용

    [검증 대상]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내용이 일본 극우의 주장과 똑같다" 


    [검증 내용]

    ◇이용수 할머니가 "성노예라는 표현은 과거 정대협이 지어냈다"고 주장? = 사실 아님

    일본 중의원 의원들의 트위터 몇 개를 가지고 왔습니다. (아래 그래픽 참조)

    이용수 할머니의 발언이 "메가톤급 증언이다. 한국의 국제 여론전에도 종지부가 찍히기 바란다" (나가시마 아키히사 일본 중의원 의원 트위터 클릭)

    "일본에도 번역되어서 많이 보도돼야 한다"고 이렇게 주장하는데요. (스기타 미오 일본 중의원 의원 트위터 클릭)


    모두 "이용수 할머니가 '성노예'라는 호칭을 과거 정대협이 지어냈다고 고백했다" 이렇게 일방적으로 번역을 한 다른 일본 네티즌의 글을 근거로 대고 있습니다. (아래 그래픽 참조) 

    원글 보기 : 일본 네티즌 트위터 클릭



    일본 네티즌의 게시글은 '근로정신대보다 더한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고통스럽게 과거에 고백을 했는데, 배신감을 느낀다'는 이런 이 할머니의 원래 맥락을 왜곡한 겁니다. 전체 맥락을 무시하고 일부 구절만 떼서, 마치 이 할머니가 '일본의 전쟁범죄가 없었다' 또는 '성 노예 피해 사실 자체가 없었다'고 인정한 것처럼 일본 정치인들이 호도한 것입니다.


    ◇이용수 할머니는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전쟁 범죄 행위'에 대해 분명히 밝힘.

    기자회견 당시 이용수 할머니가 '성노예'라는 호칭에 대해서 격앙된 반응을 보인 것은 맞습니다.

    하지만, 일본의 전쟁 범죄 행위에 대해 분명히 여러 차례 강조했습니다. 

    [이용수/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5월 25일 / 2차 기자회견) : 방에 들어가지 않는다고 끌고 가서…문을 확 열더니 확 밀었습니다. 엎어지면 또 일으켜가지고…]


    뿐만 아니라, 이 할머니가 어제 공개한 서면에서도 마찬가집니다. (아래 그래픽 참조)

    "1992년 6월 29일 수요집회를 시작으로 당시의 참상과 피해, 그리고 인권유린을 고발했다."


    "일본의 사죄와 배상 및 진상의 공개, 그리고 그 동안 일궈온 투쟁의 성과가 훼손되어서는 안 된다"고 분명히 밝히고 있습니다. (아래 그래픽 참조) 



    ◇'위안부'나 '성노예' 표현은 다르지만, 역사적으로 지칭하는 대상은 사실상 같은 개념.

    '성 노예'라는 표현이 피해자 입장에서 거부감이 느껴질 수 있다는 것은 학계나 시민사회에서는 이미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여성가족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역사관 홈페이지입니다. (여성가족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e - 역사관 클릭)

    이 '위안부'라는 용어를 '성 노예'라는 용어보다 널리 쓰는 것은 생존자들이 자신을 '성노예'로 부르는 데에 정신적 상처를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라고 나와 있습니다. (아래 그래픽 참조)



    UN 등 국제무대에서는 '성 노예'라는 표현이 통용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인정하지 않지만, 일본군이 당시 '위안소'를 운영한 것은 국제적으로 '성노예'로 규정되고 있고, 이에 대한 국제적 검증과 합의는 이미 이뤄졌습니다.

    '성 노예' '위안부' 라는 표현에 관해서는 과거 JTBC 팩트체크를 참조하십시오. 

    [팩트체크] '성노예' 용어 안 쓰기로 합의? 일본 주장 따져보니 (클릭)


    ◇ 이용수 할머니의 주장은 극우와 같은 것? = 사실 아님. 오히려 일본 젊은 세대를 향한 운동 방식의 개선을 주장.

    국내에서도 비슷한 오해가 생겼습니다.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회견에서 '일본과의 협력' 등을 여러 번 언급한 점, 또는 일부 표현만 뽑아 '일본 극우 입장과 똑같다'고 비판  하는는 건데요.

    하지만, 1시간 동안 이어진 어제 전체 육성 발언(클릭), 또 서면으로 공개된 내용(클릭), 누구나 온라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할머니는 일본 극우의 입장에 동조한 적이 없습니다.

    오히려 일본의 젊은 세대들이 정확히 자신들의 역사에 무엇이 과오인지 알려면, 현재의 운동방식이 개선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하게 밝힌 겁니다. (아래 그래픽 참조)


    [검증 결과]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25일 2차 기자회견 당시 일본의 전쟁 범죄 행위와 '위안부' 운동의 개선 방향에 대해 분명히 밝혔습니다.

    "이용수 할머니의 주장이 일본 극우의 주장과 똑같다"는 건 전체 기자회견 내용을 왜곡한 것입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