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유튜버 및 온라인 커뮤니티 이용자

  • 정치인(공직자)과 관련된 사실
  • 사회, 코로나 바이러스
보충 설명

지난 28일, 격리해제 수가 치료 중인 확진자를 넘어서는 이른바 ‘골든크로스’가 일어났다. 이후 이런 수치상 결과를 두고 문재인 정부가 총선 등을 앞두고 의도적으로 조작한 것이라는 말이 유튜브 등을 중심으로 떠돌았다. 구독자 19만여 명의 유튜버, 현직 의사 등이 의혹을 제기해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수치 조작 의혹, 과연 사실일까?

    최종 등록 : 2020.03.31 17:01

    수정이유: 검증내용 및 근거자료 보충

    검증내용

    [검증대상]

    "총선을 목적으로 질병관리본부가 코로나19 확진자 수치를 축소시키며 데이터 조작에 앞장섰다"

    구독자 19만여 명의 유튜버 ‘GZSS TV’는 방송을 통해 이 같은 주장을 했다.

    이 방송의 근거는 크게 2가지다.

    1) 신동아 보도 “[단독] 질본, 코로나 검사대상 축소 추진 의혹”

    2) 해당 기사 내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 발언. “의료진이 보면 ‘웬만하면 코로나19 검사를 권하지 마세요’라는 의미가 읽힌다”


    [검증내용]

    김우주 교수에게 직접 확인했다. 김 교수는 "정부가 의도적으로 축소하려 했다고 지적한 적은 없었다"면서 "현장 의료진들의 피드백과 제가 생각하기에도 그렇고 그래서, 지적을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은경 본부장이 이 부분에 대해 의사의 재량권이 줄어드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해서 잊고 있었던 일"이라고 덧붙였다.


    당국 "최신 대응지침 폐렴 증상 '등' 추가한 것, 의사 재량권 축소 없어"

     

    현행 보건당국의 조사 대상자는 누구인지, 그리고 조사 대상자 범위가 어떻게 변했는지 그리고 실질적으로 어떤 수치상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지를 따져봤다.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지침을 상황에 따라 개정해왔다. 현재 7판(7-3)이 시행 중이다.

     


    현 지침의 조사 대상자는 다음과 같다.

     

    ① 의사의 소견에 따라 원인미상폐렴 등 코로나19가 의심되는 자, ② 중국(홍콩, 마카오 포함) 등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지역 전파가 있는 국가를 방문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37.5℃ 이상)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호흡곤란 등)이 나타난 자 그리고 ③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국내 집단 발생과 역학적 연관성이 있으며, 14일 이내 발열(37.5℃ 이상)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호흡곤란 등)이 나타난 자다.

     


    이에 앞서 지난달 20일부터 시행된 6판에서 정의한 조사 대상자는 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발생 국가・지역 방문 후 14일 이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인후통 등)이 나타난 자와 ② 의사의 소견에 따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가 의심되는 자다.

     


    그런데, 6판에서는 원인 미상 폐렴 증상이 조사 대상이 아니라 의사환자로 규정돼있다.

     

    다시 말해, 2월까지는 조사 대신 필요에 따라 입원시키는 등 바로 코로나19 대응조치를 취했던 사람들에 대해 3월부터는 검사를 하도록 한 것이다.

     


    정부는 이런 논란에 대해 의사 재량권과 상관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개정된 지침의 "의사의 소견에 따라 '원인미상폐렴 등' 코로나19가 의심되는 자"는 폐렴을 포함해 조사 대상을 확대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대표적인 중증질환인 폐렴을 예시로 들은 것이고 의사가 판단해 코로나19가 의심되는 역학적 소견이 있고 의심되는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검사를 시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음날인 30일에도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집단 발생과의 연관성을 확인할 수 없는 사례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으므로 의사의 소견에 따라 코로나19가 의심될 시 진단검사가 가능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럼, 실제 대응지침 개정 이후 검사 누계는 어땠을까?

    당장 30일 0시 기준 검사 총계는 39만 5천 194명이다. 어제보다 1,053명이 늘었다. 최신판인 7-3 지침이 시행된 지난 15일 이후 검사 누계는 오르내리길 반복하지만 전체적 추세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그래서 확진자 수를 줄이기 위해서 검사 데이터를 축소하려 한다는 주장은 대체로 사실이 아니다.


    [검증결과]

    대체로 사실 아님.

    검증기사

    검증내용

    [검증 내용]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나온 이후 평균적인 진단검사 수에 비하면 최근 검사가 크게 줄진 않았다. 진단검사 기준도 오히려 본인이 원하면 누구나 받을 수 있도록 오히려 완화됐다. 다만 무분별한 검사로 인해 정부 지원 부담이 커지자 유증상자와의 접촉이나 의사 소견이 없을 때 본인이 내야할 검사비용을 다소 인상했을 뿐이어서 이같은 의혹 제기는 사실상 가짜뉴스라는 게 방역당국 설명이다.


    현재 진단검사는 얼마나 이뤄지고 있을까? 지난 5일부터 11일까지 하루 평균 코로나19 의심 신고 건수는 7627건으로 전주(3월29일~4월4일) 9584건과 비교해 줄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진단검사도 총 8695건으로 전주 평균을 넘지 못했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지역 내 집단 발생이 줄며 조사 대상자가 감소해 진단 검사 물량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신천지 신도 등과 같은 대규모 집단 감염 사건이 발생하지 않으며 검사물량 자체가 줄었다는 설명이다.


    현재까지 누적 진단검사만 52만7438건에 이른다. 지난 1월20일 국내 첫 환자가 보고된 이후 84일간 하루 평균 6279건의 검사가 이뤄진 셈이다. 이 통계는 검사자를 기준으로 한 것이어서 바이러스의 특성상 1명이 여러 번 검사를 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검사건수는 86만여건에 이르렀다. 여전히 국내에서 많은 진단검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의사 소견에 따른 적극적 검사의 경우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막기 위한 중요한 방역 대책 중 하나”라며 방역 당국은 검사량을 인위적으로 줄이는 개입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특히 “개별 의사의 판단에 맡겨 두고 있는데 당국이 이에 개입하는 것은 가능하지도 않다”며 가능성을 일축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