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보충 설명

마스크 5부제로 공적마스크 판매가 본격화된 가운데 유통업체와 판매처인 약국이 중간에서 부당하게 이윤을 남기고 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주민센터 같은 곳을 통해 나눠주면 되지 않느냐는 주장인데, 과연 타당한 지적인지 검토해봤다.

    최종 등록 : 2020.03.13 15:16

    검증내용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은 지난 11일 공적마스크 약국 유통을 맡은 민영업체들이 수억원에서 수십억원에 달하는 마진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에 따르면 지오영과 백제약품은 마스크를 한 장당 평균단가 900원~1천 원에 조달청에서 넘겨받아 전국 약국에 1100원에 공급한다.


    이를 근거로 일각에서는 민간기업과 약국이 유통과 판매를 맡아 마스크 가격이 1500원으로 상승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그렇다면 정말 마스크 5부제는 안정적인 마스크 공급보다 마스크 유통업체와 약국의 이윤에 초점을 맞추고 있을까.


    [검증방법]

    - 식품안전의약처를 통해 마스크 유통되는 과정을 확인했다.


    [검증결과]

    - 생산된 마스크는 공장에서 바로 약국으로 향하지 않고 먼저 물류창고에서 재포장을 거쳐 전국적인 유통망으로 공급된다.


    - 10개 이상 업체들로 구성된 '컨소시엄' 형태로 유통이 되고 있어 어느 한쪽에 공적 마스크 유통 몰아주기로 특혜를 주지 않고 있다.


    - 주민센터는 전국적으로 약 3500개에 불과하지만 약국은 약 2만 3천 개로 그 수가 무려 6.6배 가량 많다. 공적 마스크 구매가 원활하게 분산되기 위해서는 주민센터보다 약국이 유리하다.


    [팩트체크 결과]

    - 부가세, 소득세, 카드수수료 등을 빼면 약국이 장당 1500원에 판매해 400원을 남겨도 큰 이익이 남지 않는다. 여기에 마스크 판매처로 지정되면서 일반 환자 응대에도 지장이 발생하고 있어 대체로 거짓으로 판명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