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온라인 메신저 및 유튜브 이용자

보충 설명

마스크를 사려면 본인이 직접 약국을 방문해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 여권 등 공인신분증을 제시해야 한다. 약국에서는 중복구매를 막기 위해 구매자의 주민등록번호를 '마스크 중복구매 확인시스템'에 조회하도록 돼있다. 이런 정부의 조치를 겨냥한 악의적인 가짜뉴스가 유포되고 있다. 주민등록번호로 마스크를 구입하면 개인정보가 중국으로 흘러 들어가 선거 조작에 활용될 수 있다는 내용이다.

    검증내용

    카카오톡과 SNS 등을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이 가짜뉴스에는 "주민번호로 마스크를 구매하면 큰일난다. 우리 정보가 중국으로 넘어가 해킹을 통해 불법 선거 조작에 이용된다고 한다. 마스크를 만들어 사용하자"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가짜뉴스는 한 보수 유튜버의 방송에서 비롯된 것으로 파악된다.  이 유튜버는 문제의 영상에서 "(마스크 5부제로) 모든 신상정보와 위치를 다 파악할 수 있다. 국민 통제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이 만들어지는 것이다. 선거 전까지 이걸 하려고 한다. 그래야 여러분들이 스마트폰으로 투표를 했을 때 해킹이 가능하다. 어디에 사는지가 바로 지역구를 나타내고 휴대폰 번호가 여러분의 지역구 내 연락망"이라고 주장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주민등록번호 등록은 본인 확인과 중복구매를 막기 위한 것"이라며 "병원에서 진료를 받을 때나 약국에서 처방전 등록을 할 때 주민등록번호를 입력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중복구매 확인용으로만 활용될 뿐 다른 기관에 개인정보가 제공되는 일 등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