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증내용

    코로나19로 '마스크 대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일본은 가구당 마스크 40매를 무료로 지급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주말 동안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일본은 가구당 마스크 40장씩 무료로 지급한다더라. 또 일본에 졌다", "마스크 2장 사려고 아침부터 줄 서는 한국과 너무 비교되는 것 아니냐"와 같이 일본 정부에 비해 한국 정부가 대응을 못하고 있다는 내용의 비판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한 보수 온라인 매체가 지난 7일 '한국은 '마스크 대란'인데…日, 가구당 '마스크 40매' 무료 지급'이란 기사를 게재하면서다. 


    하지만 일본이 마스크 40장을 무료 배포한다는 소식은 가짜뉴스로 드러났다.
     

    일본 정부는 국민생활긴급안정조치법에 근거해 국가가 일괄해서 제조업자로부터 사들인 마스크를 배포할 계획이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확보한 마스크는 홋카이도 기타미시와 나카후라노초에 우선 배포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자는 9일 기준 508명으로 파악됐다. 마스크가 배포될 예정인 홋카이도 내 감염자 수는 108명으로, 일본 내 광역지역 가운데 가장 많다.

    정리하면 일본 정부는 감염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홋카이도 2개 지역에서 가구당 7장을 배부하기로 했다. 전체 마스크는 44만 1천 장으로 파악된다.

    일본 정부는 실제로 가구당 마스크 40장 공급을 목표로 삼고 있지만 이런 계획이 현실화될지도 미지수다. 마스크를 지급하기로 한 2개 지역만 해도 6만 3천 가구에 달해, 모두 합치면 252만 장 가량의 마스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또 가짜뉴스와는 달리 마스크 공급과 관련해 일본 정부 또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 현실이다. 


    TV아사히는 지난 3일 교토시 내 한 의료기관의 의료진들이 처한 상황을 전하면서 "평소에는 의료진이 하루에 수차례 마스크를 교체해 착용했지만 마스크 재고가 한 달 분 정도밖에 남지 않아 하루에 한 장으로 버티고 있다"고 보도했다.  


    마스크를 구하기 힘든 건 시민들도 마찬가지. 일본 교토에 거주 중인 한 유학생은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장을 볼 때 마스크를 구하기 힘든 것 말고는 별다른 문제는 없었다. 그런데 지난주 주말부터 휴지마저 구하기 힘들어졌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마스크 재료로 종이가 쓰이니까 휴지가 부족해질 것이란 소문 때문인 것 같다. 휴지뿐 아니라 키친타월, 살균제, 손세정제까지 품절된 경우가 많다"며 일본 현지의 상황을 전했다. 


    한편 마스크 대란이 현실화하자 일본 정부는 부랴부랴 대응에 나서는 모양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5일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마스크 전매 금지 방침을 표명했다. 이 방침은 특정 업자나 개인이 마스크를 대량으로 사재기해 고가로 전매하는 행위를 금지하며, 위반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 엔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는 내용이다.

    검증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