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보충 설명

지난 25일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부산 확진자 근황' '부산 확진자 진상' '검역관 격리에 저항' 등 제목의 영상이 퍼졌다. 해당 동영상에는 한 여성이 보호복을 입은 구급대원과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이 담겼다. <오마이뉴스>가 이 영상의 진위 여부를 확인했다.

    검증내용


    [검증대상] '부산 확진자 진상 LIVE 영상'


    지난 25일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부산 확진자 근황' '부산 확진자 진상' '검역관 격리에 저항' 등 제목의 영상이 퍼졌다. 해당 동영상에는 한 여성이 보호복을 입은 구급대원과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이 담겼다. <오마이뉴스>가 이 영상의 진위 여부를 확인했다. 


    [사실검증] 현장 출동한 소방·경찰 "23일 오인신고로 출동... 확진자 아냐"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 동영상에 등장하는 여성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오마이뉴스>는 부산 소방·경찰 관계자를 통해 사실을 확인했다. 


    문제의 영상은 부산은행 ATM기 앞에서 한 여성과 보호복을 입은 119구급대원들의 실랑이 장면을 담고 있다. 영상 속 여성은 가방을 메고 모자 달린 검은 패딩을 입은 채 구급대원들을 계속 밀쳐냈다. 


    이 영상이 인터넷 커뮤니티 등으로 퍼지자 상당수 누리꾼들은 영상을 퍼나르며 '코로나19 확진자'라고 소개했다. 영상에는 '쥐어패서 잡아가야 한다' 'xx년' '전기총이 필요하다' '정말 진상이 많다' '중국인인 줄 알았네' 등의 혐오 표현이 담긴 날 선 댓글이 달렸다. 


    하지만 현장에 출동한 부산소방재난본부와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영상 속 여성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아니었다. 다만 지난 23일 오후 9시에 코로나19 오인 신고가 들어와 현장 출동한 적은 있다고 밝혔다. 


    사건을 재구성해보면, 23일 오후 9시에 부산 금정구 서동 BNK 부산은행 금사공단 지점에서 한 여성이 기침을 하자, 코로나19 환자로 의심된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인근 안전센터 구급대원들은 2차 감염을 막기 위한 지침대로 D급 보호복 등을 착용하고 현장에 출동했다.


    구급대원들이 여성에게 체온 측정을 권유했지만 응하지 않아 한참 설득한 후에 체온을 잴 수 있었다. 측정 결과, 36.9도로 정상 체온이었다. 질본에 따르면 코로나19 의심 증상은 37.5도 이상의 발열이다.


    측정 후 인적사항 파악 과정에서 실랑이가 다시 발생해, 경찰이 출동한 후에 사태는 일단락됐다. 이 여성은 곧바로 귀가했다. 


    소방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불안감이 높아져 벌어진 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구급대원이 보호복을 입은 것에 대해서는 "지난 24일부터 2차 감염 방지나 보호 차원에서 착용 후 나간다"라고 밝혔다. 


    출동한 지구대 관계자 역시 "코로나 오인 신고"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소방의 요청을 받아 나가보니 정상 체온이었고, 특이점이 없어 귀가시켰다"고 전했다.


    [검증결과] 전혀 사실 아님


    <오마이뉴스>가 부산 소방 및 경찰 관계자에 직접 확인한 결과, '부산 확진자 진상 LIVE 영상' 등의 제목으로 인터넷 커뮤니티에 퍼지고 있는 영상(한 여성이 부산은행 ATM기 앞에서 구급대원에 저항하는 영상)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현장에 출동한 부산소방재난본부와 금정경찰서 측이 2월 23일 '오인 신고' 때문에 출동한 적은 있으나, 신고의 대상이 된 이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아니었다. 멀리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이 영상이 현장의 앞뒤 맥락을 모두 포함하지 않은 채 유통되면서 허위정보를 양산한 것으로 판단된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

×

온라인 허위정보 대응 방법

출처: 유럽위원회, FIRST DRAFT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