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등록 : 2019.09.30 14:04

    수정이유: 검증기사URL 수정, 근거자료 추가

    검증내용

    [검증 대상]

    28일 서초동 검찰청사 앞 촛불집회 참가 인원수


    [검증 방식]

    200만 명 운집설에 반발하는 인사들의 판단 근거

    페르미 기법, 지하철 운용 능력, 서리풀 페스티벌 인원, 강남3구 인구수


    [검증 과정]


    1.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의 페르미 기법

    3㎡당 인원이 몇 명인지를 추산한 뒤 시위가 열린 공간에 적용

    성인 기준으로 앉으면 5~6명, 서 있으면 9∼10명가량.

    시위 공간인 누에다리~서초역까지 도로 길이(560m)X도로 폭(40m)을 단순 적용해 2만2400㎡.

    박성중 의원 “단순 적용시 실제 시위 참가 인원은 3만 3000~5만 명”

    *2016년 촛불집회 당시 광화문 광장 일대는 5만4000㎡로 검찰청사 앞의 2배 가량


    2. 이준석 바른미래당 의원 : 지하철 운용 능력 초과

    서울 지하철 한 칸에 300명 적용

    2호선 서초역과 3호선 교대역을 이용했다고 가정 시, 350번 운행해야

    주말 배차 간격(5분 이상)을 고려한다면 200만 명은 몇 시간 내 운송하기 어려운 수치.


    3. 서리풀 축제

    서초구청이 주최한 서리풀 페스티벌이 시위 규모 추정에 영향을 주었다는 주장. 서초역 사거리 기점으로 반포대교 방향으로 시위, 예술의 전당 방향으로 축제.

    서초구청 “어제 오후 2∼10시 서리풀 페스티벌 폐막 행사에 10만여 명이 몰렸다”

    올해 5회째인 서리풀 페스티벌은 연평균 20만 명 정도 운집


    4. 강남/서초/송파구 인구는 160만 명

    익명을 요구한 대학교수(사회학) “200만 명이면 대한민국 군인(약 60만 명)의 3배가 넘고 강남·서초·송파구 인구를 합친 160만 명보다 많다. 이 인원이 반포대로 일대에 집결했다는 것을 믿고 안 믿고는 개인의 영역”


    5. 과거 사례와 비교

    SNS에서는 빅뱅 콘서트(5만5000명), 북한의 군중집회(10만 명), 나치 전당대회(70만 명), 교황 방한(17만 명) 등의 사진과 비교


    [검증 결과]

    집회 인원 참가수는 정확한 집계가 어렵다. 이번 집회에 많은 이들이 참여한 것은 맞지만 공간 면적, 지하철 운용 능력, 주변 상황 등을 고려하였을 때 ‘200만 명’이 모였다고 볼 수 없다. 따라서  "전혀 사실아님"으로 판단한다.


    검증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