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보충 설명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지난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신라젠이 문재인 수혜주로 불렸다”며 “뉴욕타임스가 ‘공상과학소설에나 나올 법해 관계자에게 납득시키는 것이 어려운 물질’이라고 했는데도 상장 1년 만에 주가가 10배 올라 시가총액 10조를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어 “문은상 신라젠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이 주식을 팔아 수천억 원의 시세차익을 벌었고 회사가 어려워지자 주식을 일부 매입해 책임을 피하려 한다”며 “악재가 나오기 전 주식을 팔았는지, 애초 효과가 없다는 것을 알았는지에 대해 강도 높은 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최종 등록 : 2019.08.16 09:06

    검증내용

    ■ 검증 대상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지난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신라젠이 문재인 수혜주로 불렸다”며 “뉴욕타임스가 ‘공상과학소설에나 나올 법해 관계자에게 납득시키는 것이 어려운 물질’이라고 했는데도 상장 1년 만에 주가가 10배 올라 시가총액 10조를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어 “문은상 신라젠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이 주식을 팔아 수천억 원의 시세차익을 벌었고 회사가 어려워지자 주식을 일부 매입해 책임을 피하려 한다”며 “악재가 나오기 전 주식을 팔았는지, 애초 효과가 없다는 것을 알았는지에 대해 강도 높은 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항암신약 펙사벡의 임상시험 중단과 관련해 개발사인 신라젠이 문재인 대통령 수혜주라는 이 의원의 주장은 사실일까?


    ■ 검증 과정

    1. 신라젠, 박근혜 정부 때 국가 지원·상장

    이에 대해 신라젠 측은 당황스럽다는 입장이다. 먼저, 신라젠은 2006년 창업했다. 신라젠이 개발 중인 펙사벡은 우두바이러스를 유전자조작해 암을 공격하게 만든 약이다. 신라젠이 관심을 끌기 시작한 것은 2015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임상3상을 허가받으면서 부터라는 게 업계 설명이다. FDA 임상3상 허가가 쉽지 않은 일이다 보니 신라젠은 그해 정부로부터 ‘바이오의약품 글로벌 진출사업’ 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 신라젠은 기술성평가에서 역대 최고인 AA를 받은 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하기 5개월 전인 2016년 12월 상장했다.


    2. 문 대통령 취임 후 주가 급등…중국 임상 허가 탓

    신라젠 주가가 급등한 것은 문대통령이 취임한 지 두 달 뒤인 2017년 7월부터다. 이유는 중국 임상시험 승인때문이다. 신라젠은 2016년 전 세계에서 임상3상 환자 모집을 시작했지만 까다로운 조건 탓에 환자 모집이 계획만큼 잘 되지 않았다. 그러다 세계에서 간암환자가 가장 많은 중국에서 임상시험을 허가받으면서 환자 모집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신라젠 주가는 급등하기 시작한 지 4개월 만인 2017년 11월 최대치인 15만 2300원을 기록하기도 했지만 이후 하락세를 이어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월 4조 원을 투자해 제약·바이오산업을 5대 성장산업으로 키우겠다는 육성책을 발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라젠 주가는 보합세를 유지했다. 신라젠이 문재인 정부 수혜주라는 주장에 대해 한 바이오업체 대표는 “정책적인 수혜를 입었다면 기준이 완화되던가 금전적인 지원을 받던가 해야 하는데 펙사벡 임상시험은 FDA 승인을 받아 진행하는 글로벌 임상시험으로 정부가 관여할 수 있는 부분이 없다”며 “오히려 임상시험 시작, 상장 등 주요 이벤트들이 모두 이전 정부에서 결정됐으므로 신라젠을 문재인 수혜주라는 주장은 합당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언주 의원실은 “문재인 정부가 바이오산업을 집중 육성하겠다는 정책을 만들면서 많은 바이오 기업의 가치가 부풀려졌다는 목소리가 지속됐다”며 “대부분의 대주주들이 신약개발에 성공한 이후 스톡옵션을 행사하는데 비해 신라젠은 불확실성이 큰 개발 과정에 대주주가 스톡옵션을 행사하는 등 도덕적인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3. 뉴욕타임스 기사 허무맹랑 아닌 혁신적이란 의미

    펙사벡에 대해 ‘뉴욕타임스도 부정적으로 본 물질’이라고 한 이 의원의 주장도 사실이 아니다. 펙사벡에 대한 뉴욕타임스 기사는 2012년 3월 19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당시 기사는 바이러스로 암을 죽일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소개하는 내용이었다. 여기에는 간암환자들에게 고용량 펙사벡을 투여했을 때 저용량 투여환자 대비 생존기간이 2배였다는 펙사벡 임상 연구결과를 비롯해 헤르페스(수두) 바이러스를 이용한 흑색종 치료제 등이 소개됐다.

    이 의원이 언급한 ‘공상과학소설에서나 나올 법해 관계자에게 납득시키기 어려운 물질’이라는 표현은 기사에 나오지 않는다. 다만 과학소설이라는 단어가 기사에 등장하기는 한다. 바로 메튜 멀베이 현 베네비어(BeneVir) CEO의 발언이다. 기사에 언급된 멀베이 대표의 발언을 번역하면 “가장 큰 도전은 바이러스를 이용한 새로운 암치료법이 과학소설이 아니라고 사람들을 설득시키는 것인데 다행히도 그 장애물은 점점 줄어들고 있다”다.

    신라젠 경영진의 모럴헤저드에 대한 문제를 지적한 이언주 의원의 페이스북. ‘뉴욕타임스에서 부정적으로 본 물질’이라는 내용은 신라젠 측의 문제제기로 수정되면서 빠져있다.(사진=이언주 의원 페이스북) 

    문은상 신라젠 대표는 2016년 상장 기자간담회에서 이 기사를 소개하긴 했다. 이에 대해 신라젠 관계자는 “공상과학소설에 나올 법하다는 것은 그만큼 혁신적인 신약이라는 것을 표현하기 위해 소개한 것”이라며 “기사의 전체적인 내용은 항암바이러스 치료제의 전망이 밝다는 뜻이지 이 의원 주장대로 허무맹랑하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참고로, 베네비어는 지난해 10억 달러(약 1조 1000억 원)에 존슨앤드존슨에 인수됐다. 해당 부분은 신라젠 측의 문제제기로 이언주 의원 페이스북에서 이튿날 저녁 삭제됐다.

    한 업계 관계자는 “문은상 대표를 비롯한 신라젠 임직원들이 악재를 미리 알고 주식을 팔았는지에 대해 국회의원이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충분히 가능하다”이라며 “신라젠을 문재인 정부 수혜주로 몰아가는 이 의원의 주장에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