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보충 설명

4.16 생명안전공원은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건립 예정 중인 세월호 참사 추모공원이다. 이 공원의 건립 부지 중 유력한 후보였던 안산 화랑유원지를 두고 지역 내 갈등이 발생했다. 화랑유원지 내 건립을 반대하는 시민들은 안전공원의 희생자 안치 시설을 ‘세월호 납골당’으로 칭하고, 반대로 찬성하는 시민들은 ‘봉안 시설’로 불렀다. 같은 시설을 두고 서로 다른 표현을 사용하며 또 다른 갈등이 생겼다. 반대하는 시민들은 '화랑지킴이'라는 단체를 조직해 시위 현장에서 납골당이라는 표현을 꾸준히 사용하고 있다. 그렇다면 4.16 생명안전공원의 안치 시설은 어떻게 표현하는 것이 옳을까?

    최종 등록 : 2019.03.04 08:33

    검증내용

    ■ 검증대상 

    안산 화랑유원지 내 4.16 생명안전공원(세월호 추모공원) 건립을 반대하는 단체인 '화랑지킴이'는 안전공원 내 세월호 희생자 안치 시설이 '납골당'이라고 주장했다. 과연 납골당으로 표현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 따져보았다.


    ■ 검증방식/결과 

    1. 2005년 산업자원부(현 산업통상자원부)가 만든 ‘봉안당 서비스와 시설에 대한 국가표준(KS)’을 확인했다. 이 국가표준에서 처음으로 납골 대신 봉안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산업자원부는 “‘뼈를 거두어들인다는 뜻의 납골(納骨)이 장례에 대해 부정적인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라는 국민 정서를 고려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봉안(奉安)은 ‘신성한 존재를 안전하고 편안하게 모신다’는 고인에 대한 공경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덧붙였다.


    2. '납골'과 '봉안' 용어를 정의하고 있는 '장사 등에 관한 법률(장사법)'을 확인했다. 1961년 제정 당시 장사법은 ‘타인의 위탁을 받아 유골을 수장하기 위한 곳’을 납골당으로 명명했다. 하지만 이 납골 표현은 2005년 8월 개정까지만 유지됐다. 2007년 5월 25일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장사법의 ‘납골’을 설명하고 있던 조항이 ‘봉안’으로 바뀌었다. 그뿐만 아니라 납골묘, 납골당, 납골탑 등의 건축물 명칭도 봉안묘, 봉안당, 봉안탑으로 표기됐다.


    3. 화랑지킴이는 세월호 참사 4주기였던 지난해 4월 16일 <납골당은 납골당이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매장 및 묘지 등에 관한 법률’을 근거 자료로 들며 "납골당 용어가 정당하다."라고 주장했다. 해당 글에 인용된 법률은 ‘유골을 수장하기 위하여 도지사의 허가를 받은 시설’을 납골당으로 명명했다. 그러나 이 법률은 2007년 5월 25일부터 납골을 모두 봉안으로 바꿔 표기한 장사법의 1997년 개정본이다. 역설적이게도 납골이 옳다는 근거로 인용된 법률이, 2007년에 개정되어 봉안이 옳은 용어임을 증명하고 있는 셈이다. 


    4. 추가적으로 화랑지킴이의 "화랑유원지 전체를 추모 공원으로 조성한다."라는 발언을 확인하기 위해 4.16 생명안전공원 기본 방향을 확인했다. 자료에 따르면 화랑유원지 전체 면적 약 61만 8,000여㎡ 중 안전공원은 3.8%에 해당하는 2만 3,000여㎡ 규모를 계획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가 되고 있는 봉안시설은 660여㎡로 0.1% 비율에 불과했다. 또한 세월호 참사와 연관성이 낮은 산업역사박물관과 캠프 그라운드도 화랑유원지 내 건립을 앞두고 있다. 따라서 화랑유원지 전체를 추모 공원으로 조성한다는 주장은 확대 해석이다. 


    ■ 종합판단

    전혀 사실이 아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