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온라인 커뮤니티

5·18 유공자, '참전 용사'보다 혜택 많다?

출처 : 뉴스타운TV

출처 : https://blog.naver.com/4idad/221466771203

출처 : '자유연대',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 '자유대한호국단' 집회 중 발언

  • 기타
  • 사회, 기타
보충 설명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파문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보수단체와 보수 성향 유튜버를 중심으로 5·18 유공자들이 마치 성역처럼 국가의 보호와 혜택을 받는다는 주장도 좀처럼 사라지지 않는다. 누군지 알 수 없는 5·18 유공자가 매년 늘어나고, 6·25 참전용사보다 많은 특혜를 받는다는 내용이다. 사실일까? 관련자들과 담당 기관을 통해 확인했다.    

    최종 등록 : 2019.02.22 18:25

    검증내용

      

       ▲ 5·18 유공자 9천 명, 매년 증가?

         - 국가보훈처 확인 결과 5·18 유공자는 4,415명.  매년 증가 추세로 보기도 어려움

                       

                                                                                                                                <국가보훈처 자료 캡쳐>

         

       - 1990년부터 2014년까지 광주시가 7차례에 걸쳐 5·18 피해 보상금 지급.
          그 기간 신청자 9천2백여 명이었는데, 여기에서 5·18 유공자가 9천 명이라는 주장이 나온 것으로 추정

         

      ▲ 5·18 유공자 특별 대우?
       - 국가보훈처 확인 결과 보수 단체 주장과는 달리 '참전 유공자'와 비교하면 오히려 열악

                 

                                                                                                                                   <YTN 그래픽>

         ▲ 광주에 없던 사람이 유공자?

         - 5·18 유공 대상자는 세 부류

          ① 사망자와 행방불명자 ② 부상자 ③ 광주에는 없었지만 '5·18'과 연관이 있다는 이유로 처벌 받은 사람
           즉, 당시 광주에 없었다고 유공자가 될 수 없는 것은 아님 

        - 국회사무처 확인 결과 현역 국회의원 중에는 4명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설훈, 민병두, 민주평화당 최경환)

        - 이해찬 의원 "서울대학교 시위가 광주에 영향을 미쳤다며 내란 음모죄로 기소당했다."     

      

       ▲ 5·18 유공자 명단 공개 않는다?

        - 현행법상 개인정보 담긴 명단을 모두 공개할 수는 없지만, 5·18 기념 공원에 이름이 모두 새겨져 있음

       

                                                                                                                         <5·18 기념 공원 사진 캡쳐>


        ▲ 결론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지 않고, 정부가 그들을 특별 대우하고 있다는 일부 보수 단체 주장은 완전히 거짓.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