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 Banner ytn

    검증내용

    참여정부에서 외교부장관을 지낸 송민순 씨의 회고록이 대통령 선거의 중요한 쟁점이 되고 있다.

    송 전 장관은 4월 21일 중앙일보 인터뷰를 통해 2007년 11월 20일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우리 정부가 북한의 입장을 물었다고 주장하며 당시 대통령 보고 문서를 공개했다.

    이에 앞서 회고록에서는 표결에서 찬성할지를 두고 정부 부처끼리 의견이 엇갈리자,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북한 의견을 물어보자고 제안했다고 썼다.


    이에 대해 문재인 후보측은 이미 2007년 11월 16일 청와대 회의에서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하는 것으로 하자"고 한 발언이 담긴 회의록을 공개하고, 이틀 뒤인 11월 18일 청와대 서별관 회의 기록도 공개하며 송 전 장관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에 맞서 송 전 장관은 16일 회의에서 기권 쪽으로 정해졌을 수 있지만, 당시 주무장관이었던 자신이 반대해 정부 입장을 정하는 논의가 

    20일까지 계속됐다고 재반박했다.

    하지만 이를 입증하는 객관적인 자료를 내놓지는 못하고 있다.

    결론:

    공개된 자료 등을 볼 때 우리 정부가 북한의 반응을 확인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문재인 후보가 북한 의견을 물어보자고 주도했는지, 북한의 의사에 따라 기권을 결정했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따라서 현재로선 회고록 내용의 진위를 판단하기는 힘들다.

    검증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