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증내용

    22일 통일부의 '정부별 대북송금 및 현물제공 내역' 자료에 따르면 김대중정부에서 북측으로 전달된 금액(현금과 현물 합계)은 24억7000만달러, 노무현정부에서는 43억5000만달러로 나타났다. 홍 후보의 말이 맞는 셈이다. 반면 이명박정부에서 북측으로 넘어간 금액은 19억7000만달러, 박근혜정부가 3억3000만달러로 집계됐다. 따라서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 북으로 넘어간 돈이 더 많다는 문재인 후보의 반박은 사실이 아니다.

    다만 현물 제공을 뺀 순수 송금 내역으로만 따지면, 김대중정부가 17억달러, 이명박정부가16억7000만달러로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 개성공단 임금 기준으로는 노무현정부가 4000만달러로, 2억7000만달러인 이명박정부와 2억5000만달러인 박근혜 정부보다 낮았다. 문 후보의 주장은 개성공단 임금기준의 송금만을 따진 것으로 보인다. 

    검증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