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 Banner d

    최종 등록 : 2018.10.11 15:33

    검증내용

    1. 검증대상

    10월 들어 9일까지 서울 지역에서 거래 신고된 아파트 매매 건수는 총 3740건을 기록 중이다. 1일 평균 415.6건이 거래된 셈이다. 수치로만 보면 9월 거래량(하루 평균 415건, 총 1만2451건)과 비슷하다. 이를 보고 정부의 9·13 대책과 9·21 공급계획 발표 이후에도 거래가 늘고 있다는 분석기사들이 쏟아져 나왔다.

    2. 검증방식

    9.13 대책 후 서울 아파트 거래가 늘었다는 보도는, 실거래 신고체계와 거래량 통계 시스템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데서 비롯된 잘못된 분석이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의 거래량은 부동산 거래를 신고한 '신고일' 기준으로 집계된다. 현재 주택거래 신고는 계약 후 60일 이내에 관할 시·군·구청에 하도록 돼 있다. 8월 또는 9월 계약을 체결했더라도 10월에 신고를 했다면 10월 거래량으로 집계된다. 

    따라서 이달 거래량에는 8~10월 거래량이 포함돼 있다. 정부가 실거래 모니터링을 강화하면서 신고기한(계약 후 60일)을 최대한 채워 신고하는 추세다 보니, 이달 거래량의  '대부분'이 8~9월 계약된 건으로 추정된다.

    3740건 중 실제 이달 계약된 것은 얼마일까. 국토부 실거래가 시스템은 이달 거래 신고됐더라도 지난달 계약된 것이라면 지난달 계약으로 분류한다. 확인 결과 서울 지역 아파트 중 실제 이달 계약이 체결돼 신고가 된 것은 10월9일 현재 86건에 불과했다. 3740건 중 2.3% 정도다. 

    또 실거래가 시스템에서 9월 서울 아파트 매매 계약건은 총 2974건인데, 1일부터 9·13 대책 전인 12일까지 2489건이 계약된 반면 대책 발표 후 30일까진 485건 계약에 그쳐, 대책 때문에 거래가 줄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3. 종합판단

    9.13 부동산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 거래가 늘었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