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팩트체크 상세보기

HOME > 팩트체크 상세보기
보충 설명

국민의 노후자금인 국민연금을 둘러싼 관심이 뜨겁다. 논란은 일부 보수언론과 야당의원들이 지난해부터 제기한 ‘기금운용본부 전주이전 리스크’에서 비롯됐다. 이들은 해외에서 국내를 찾은 금융계 큰 손이 서울은 와도 전주는 안 들른다는 ‘패싱론’을 거론했다. 본부가 서울이나 금융중심지에 있지 않고 지역에 있다는 게 이유다. 최근 미국 일간지인 월스트리트저널(Wall Street Journal, WSJ)도 패싱론에 힘을 보탰다.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전주 이전후 해외 금융계 큰 손의 ‘패싱’ 사실일까.

    • Banner %ec%a0%84%eb%b6%81%ec%9d%bc%eb%b3%b4 ci %ed%95%9c%ec%9e%90

    검증내용

    ■ 검증대상 

    지난해부터 일부 보수 언론과 야당의원들은 지난해부터 '기금운용본부 전주이전리스크'를 거론했다.  중앙일보와 미국 일간지인  월스트리트저널(Wall Street Journal, WSJ)은 최근  해외에서 국내를 찾은 '금융계 큰 손'이 서울은 와도 전주는 안들른다는 '패싱론'을 보도했다.  과연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가 전주로 이전한 후 해외 금융계 큰손은 전주를 찾지 않았을까.


    ■ 검증방식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가 전주로 이전하기 전과 이전한 후의  해외 금융계 투자자들의 면담 횟수를 비교해야 '패싱론'의 사실여부를 밝힐 수 있다.  국민연금공단 국민소통실 언론홍보부와 접촉해  '해외자산업계 CEO-국민연금기금운용본부 2013년~2018년 투자 면담 현황' 을 확인했다.  국민연금공단 언론홍보부 관계자와 인터뷰도 했다. 


    ■ 검증결과

    말하자면 사실이 아니다.  전주 이전 후에도 해외 자산운용업계 CEO와의 면담은 서울에 있을 때와 동일한 수준으로 이뤄졌다.


    해외자산업계 CEO-국민연금기금운용본부 2013년~2018년 투자 면담 현황

    전주 이전 전
    전주이전 후
    2013년2014년2015년2016년
    2017년 2월~2018년 8월
    7건8건11건11건9건


    국민연금공단 국민소통실 언론홍보부는 “해외 자산운용업계 CEO가 한국에 방문했을 때 NPS(국민연금공단)와 면담하지 않고 패싱한 사례는 없다”며 “전주 이전으로 NPS를 패싱한다는 주장은 지나친 억측이며, 예년과 유사한 수준으로 면담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김세희 기자,  김윤정 기자

    검증기사

 

×

SNU팩트체크는 이렇게 운용됩니다.